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의회, 29년 '팔달산 시대' 마감…내달 광교로 이전

송고시간2021-12-26 09:01

beta

경기도의회가 29년간 이어온 수원 팔달산 청사 시대를 마감하고 내년 1월 말 광교신도시로 이전한다.

26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2017년 9월 착공한 경기도청과 도의회 광교 신청사는 사업비 4천780억원(건축·설계비 4천146억원, 토지비 634억원)을 들여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84 일원 2만6천184㎡ 부지에 건축 총면적 16만6천337㎡ 규모로 건립돼 지난달 말 준공검사를 마쳤다.

도의회는 내년 1월 말까지 이전 작업을 마치고 2월 임시회부터 신청사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23일 이사 마무리…2월 첫 임시회부터 신청사서 진행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의회가 29년간 이어온 수원 팔달산 청사 시대를 마감하고 내년 1월 말 광교신도시로 이전한다.

경기도의회 광교신청사
경기도의회 광교신청사

[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2017년 9월 착공한 경기도청과 도의회 광교 신청사는 사업비 4천780억원(건축·설계비 4천146억원, 토지비 634억원)을 들여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84 일원 2만6천184㎡ 부지에 건축 총면적 16만6천337㎡ 규모로 건립돼 지난달 말 준공검사를 마쳤다.

현재는 신축건물 운영시스템 안정화를 위한 시운전이 진행되고 있다.

도의회는 내년 1월 말까지 이전 작업을 마치고 2월 임시회부터 신청사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도청은 입주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5월 전후로 입주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도의회 관계자는 "내년 1월 21∼23일 이전 작업을 마무리한 뒤 24일부터 신청사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교신청사 본회의장 내부
광교신청사 본회의장 내부

[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의회 신청사는 지하 4층·지상 12층, 연면적 3만3천㎡(지하 주차장 제외) 규모로 지어졌다. 연면적은 현 청사(1만4천㎡) 대비 2.4배로 커졌다.

공간 구성 계획을 보면 의원실은 의장실과 상임위원장실 등을 포함해 모두 142개가 마련된다. 의원실 1개당 평균 면적은 30㎡ 규모로, 경북도의회(27㎡) 및 충남도의회(26㎡), 서울시의회(25㎡)보다 넓다.

상임위원회 회의실도 현 청사(124㎡)보다 넓은 129㎡ 규모로 설치된다.

전체 회의실 면적은 현 청사보다 소회의실 6개가 더 설치되면서 1.4∼1.5배 늘어난다.

경기도의회 광교신청사
경기도의회 광교신청사

[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존 청사에 없던 의회식당(100석)과 휴게실, 건강관리실, 의원 샤워실 등 복지공간도 마련된다.

경기도의회 청사는 수원시 인계동 당시 경기도 문화예술회관(현 경기아트센터) 내 임시 청사에서 1993년 2월 지금의 청사로 이전했다.

장현국 도의회 의장은 "30년 가까이 축적된 살림살이를 옮기고 새 장비를 들이는 이전 작업이 차질 없이 마무리되면 내년 첫 회기인 2월 제357회 임시회를 시작으로 광교 신청사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현 청사
경기도의회 현 청사

[경기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