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천시 "내년부터 대학생·제대군인 전입 지원금 확대"

송고시간2021-12-24 16:37

beta

경기 포천시는 내년부터 대학생과 제대군인 전입 지원금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인구증가 시책의 하나로 추진 중인 '포천시 인구유입 시책 지원 조례' 명칭을 '포천시 전입대학생 및 제대군인에 관한 조례'로 변경하면서 지원금 및 지원기준 등 세부 내용을 전면 개정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포천시로 전입하는 대학생에게는 생활안정 장학금을 1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제대군인에게는 정착장려금을 2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늘려 지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천=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포천시는 내년부터 대학생과 제대군인 전입 지원금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포천시청사
포천시청사

[포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인구증가 시책의 하나로 추진 중인 '포천시 인구유입 시책 지원 조례' 명칭을 '포천시 전입대학생 및 제대군인에 관한 조례'로 변경하면서 지원금 및 지원기준 등 세부 내용을 전면 개정했다.

이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포천시로 전입하는 대학생에게는 생활안정 장학금을 1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제대군인에게는 정착장려금을 2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늘려 지급한다.

지급 대상은 관내로 전입한 포천시 소재 대학 재학생과 5년 이상 장교나 부사관 복무 뒤 제대한 군인이다.

전입 신고일로부터 6개월이 지나고서 다음 달 20일에 1회차(대학생 10만원, 제대군인 20만원)를 지급하고, 1년 경과 후 2회차(대학생 20만원, 제대군인 30만원)를 준다.

전입신고 시 신청서와 통장 사본 등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