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전 장관 딸, 명지병원 레지던트 불합격

송고시간2021-12-24 11:27

beta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30)씨가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레지던트에 지원했지만, 불합격된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명지병원이 이날 공고한 2022년도 레지던트 최종 합격자 명단에는 조씨의 이름이 없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명지병원
명지병원

[연합뉴스TV 제공]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30)씨가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레지던트에 지원했지만, 불합격된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명지병원이 이날 공고한 2022년도 레지던트 최종 합격자 명단에는 조씨의 이름이 없었다.

조씨는 애초 응급의학과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2명을 모집한 응급의학과에는 2명이 지원했으나 합격생은 1명이었다.

앞서 지난달 명지병원은 2월 인턴 수료자를 대상으로 응급의학과 2명 등 레지던트 22명을 모집하는 공고를 낸 바 있다.

부산대 의전원을 졸업한 조민 씨는 그동안 한일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해왔다.

다만 부산대가 지난 8월 조씨에 대해 의전원 입학 취소 결정을 내린 데 이어 후속 절차를 밟고 있어 조씨의 의사 면허는보건복지부에 의해 취소될 수 있다.

조씨가 행정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은 있다.

ns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hQCX8Yw0R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