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바이든 신장제품 수입금지법안 서명에 "필요조치 취할것"(종합)

송고시간2021-12-24 20:44

beta

중국 정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의회를 통과한 '위구르족 강제노동 금지법'에 서명한데 대해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다"며 "강렬한 분개와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24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측 행동은 완전히 시장 규칙과 비즈니스 도덕에 위배되며, 전 세계 산업망과 공급망 안정을 해치고 국제무역 질서를 교란하며 미국 자신의 이익과 신뢰를 훼손하는 것으로, 순전히 자기 발등을 찍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 서부의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상품의 수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위구르족 강제노동 금지법'에 서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부부·외교부 반발 입장 표명…"강제노동은 사실무근, 와서 보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
중국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의회를 통과한 '위구르족 강제노동 금지법'에 서명한데 대해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다"며 "강렬한 분개와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24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측 행동은 완전히 시장 규칙과 비즈니스 도덕에 위배되며, 전 세계 산업망과 공급망 안정을 해치고 국제무역 질서를 교란하며 미국 자신의 이익과 신뢰를 훼손하는 것으로, 순전히 자기 발등을 찍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담화는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수호하겠다는 중국 정부와 인민의 의지는 확고부동하다"며 "중국 측은 상황 전개를 보아가며 진일보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통해 "신장 강제노동은 순전히 날조이며 사실무근"이라며 "신장 민중은 다른 중국 지역 민중과 마찬가지로 자발적으로 일하면서 법에 따라 동일한 근무 대우와 조건을 누린다"고 주장했다.

상무부는 "중국 측은 세계 각국 유식자들이 신장을 방문해 진실을 파악하고, 아름다운 신장을 이해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중국은 세계 각국 국민과 기업이 사실과 상식에 입각해 (신장산 제품 등의 수입을) 자율적으로 판단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 측은 정치 조작, 신장 각 민족 대중의 생존권과 발전권 침해, 이른바 '강제 노동' 문제에 대한 왜곡과 공격을 즉각 중지하고, 각종 신장 관련 제재와 탄압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앞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국가의 주권, 안보, 발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며, 신장 각 민족 인민의 합법적인 권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 서부의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상품의 수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위구르족 강제노동 금지법'에 서명했다.

법안은 신장에서 제조되는 상품을 강제노동의 산물로 전제하는 일응추정(rebuttable presumption·반박해 증명하지 않으면 사실이라고 전제하는 원칙)의 원칙을 담고 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