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접종 시늉만'…뒷돈받고 빈주사기 찌른 이탈리아 간호사

송고시간2021-12-23 19:29

beta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피하기 위한 다양한 사기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칠리아주 경찰은 몇몇 시민들에게서 돈을 받고 허위로 백신을 놔준 혐의로 현직 간호사를 체포했다.

팔레르모의 한 백신접종 센터에서 일하는 이 간호사는 백신 액을 빼낸 빈 주사기 바늘을 팔에 찌르는 수법으로 이들의 백신 접종 기피를 도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몰래카메라'에 덜미…백신 기피자들에 회당 최대 50만원 챙겨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이탈리아 로마의 한 시민.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이탈리아 로마의 한 시민.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피하기 위한 다양한 사기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칠리아주 경찰은 몇몇 시민들에게서 돈을 받고 허위로 백신을 놔준 혐의로 현직 간호사를 체포했다.

팔레르모의 한 백신접종 센터에서 일하는 이 간호사는 백신 액을 빼낸 빈 주사기 바늘을 팔에 찌르는 수법으로 이들의 백신 접종 기피를 도왔다.

이러한 허위 백신 접종은 확인된 것만 10차례 이상이며, 해당 간호사는 그 대가로 회당 최대 400유로(약 54만 원)를 받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적발된 이들 가운데는 또 다른 간호사와 경찰관도 있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간호사와 경찰관은 이탈리아에서 백신 접종이 의무화된 직종이다.

이같은 범행은 경찰이 백신접종 센터 내에 설치한 '몰래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경찰은 간호사의 비위 제보를 받고 증거 확보를 위해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한다.

이탈리아에서는 '백신 패스'(면역증명서)가 없으면 실내 음식점 및 문화·체육시설 이용 등이 제한된다.

지난 8월 도입된 이 방역책은 백신 접종 완료율을 전체 인구(약 5천930만 명) 대비 80%까지 끌어올리는 등 '백신 붐' 조성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덩달아 백신을 맞지 않고 증명서를 확보하기 위한 기상천외한 사기 수법도 속속 등장하고 있어 사법당국이 단속을 강화하는 추세다.

이달 초에는 50대 남성이 팔에 실리콘 인공 보철을 착용하고 백신 접종을 시도하다 덜미를 잡혔고, 의사가 돈을 받고 허위 접종 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로마 인근에 사는 17세 소년이 러시아 해커와 공모해 위조된 백신 패스를 팔아넘긴 혐의로 입건됐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lu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l251Ev14s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