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오미크론 변이 첫 확진자 발생…미국서 입국한 30대

송고시간2021-12-23 14:40

beta

대전에서도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

대전시는 서구에 거주하는 34세 여성이 오미크론에 확진된 것으로 판명됐다고 23일 밝혔다.

대전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0일 확진됐으며, 질병관리청이 진행한 해외입국자 추가 정밀 검사결과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이날 통보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공항 입국후 자차로 대전행…동행 남편은 음성판정후 자가격리

'오미크론' 변수에 긴장 (CG)
'오미크론' 변수에 긴장 (CG)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에서도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

대전시는 서구에 거주하는 34세 여성이 오미크론에 확진된 것으로 판명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18일 남편과 함께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해외입국자 전용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로 이동, 미리 준비해둔 자차로 대전에 내려왔다.

대전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20일 확진됐으며, 질병관리청이 진행한 해외입국자 추가 정밀 검사결과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이날 통보받았다.

당시 동행한 남편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지만, 해외입국자 관리 방안에 따라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두 사람이 대전으로 이동할 때 접촉자는 없었다고 시 방역 당국은 밝혔다.

대전시 관계자는 "해외입국자를 포함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가능성이 높은 의심 환자는 더 신속하게 조사해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