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대장동팀 출장 인증샷 공개…"모자에 볼마커, 골프 쳤나"(종합)

송고시간2021-12-23 18:13

"김문기, 정진상 소환 직전 극단선택 의문사"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대장동 의혹'으로 수사를 받다가 숨진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수년전부터 가까웠다는 증거자료를 추가로 공개했다.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별위원회' 이기인 성남시의원은 2015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트램전차 벤치마킹을 위해 뉴질랜드로 떠난 해외출장 사진을 공개했다. 김 처장과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나란히 등장하는 인증샷이다.

이 시의원은 그러면서 "성남시장 재직때는 몰랐다"는 이 후보의 해명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김은혜 의원도 같은 일정의 호주·뉴질랜드 동행출장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2015년 뉴질랜드 출장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기인 성남시의원 제공]

2015년 뉴질랜드 출장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기인 성남시의원 제공]

이 시의원은 이날 특위 회의에서 "무슨 이유에서인지 트램과 아무런 연관도 없는 전략 사업실의 유동규 본부장과 개발 1팀의 김문기 처장을 해외 출장에 동행했다"며 "트램 선진지역 견학에 트램 팀이 아닌 대장동 팀을 데려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남도시개발공사 인사기록을 확인해보니 2015년 12월 31일 시정발전 유공 공로를 인정받아 이 후보가 시장으로서 김 처장에 성남시장 표창을 수여한 바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박수영 의원은 해당 사진과 관련해 SNS에 "호주·뉴질랜드 출장 가서 골프도 치신 건가. 곁에 있는 김 처장과 한 팀으로 친 건 아닌가"라며 "우연히 골프모자 'Taylormade'에 볼마커가 꽂힌 채로 사진을 찍으신 것인가"라고 적었다.

공무로 떠난 출장에서 외유성 골프를 친 것은 아니냐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회의에서 성남시의회가 위례·대장동 비리 의혹과 백현동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 행정 사무조사를 부결 처리한 배경에 현직 성남시 의장의 20억 원 뇌물 수수가 연관돼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정영학 녹취록에는 현직 성남시의장이 20억 원을 받았다는 내용이 들어있다"며 "녹취록에 나오는 대로 수사하지 않는 검찰의 행태는 직무유기를 단단히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5년 뉴질랜드 출장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기인 성남시의원 제공]

2015년 뉴질랜드 출장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기인 성남시의원 제공]

윗선인 정진상 씨의 검찰 소환을 앞두고 석연치 않은 시기에 죽음을 맞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특위 위원장인 김진태 전 의원은 "아직 이 사건을 자살을 전제로 얘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변사 사건이고 현재까지 의문사 상태다. 부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성급한 예단은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는 이날 오후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에 차려진 김 처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과 만났다.

김진태 전 의원은 조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큰 사건의 중심에 있었지만, 성남도시개발공사 소속원으로 몸 담고 있었는데 그쪽에서 별로 도와주는 것도 없고 너무 무관심한 것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유가족으로부터 '와주셔서 고맙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하면서 김 처장의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경찰의 발표에 대해 "외상 흔적이 없으면 자살로 단정하기에도 부족하다"라고 주장했다.

정진석 국회 부의장은 SNS에 "검찰은 의사결정의 정점인 몸통은 건드리지 않고 깃털만 수사하다가 실무자들을 차례로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대장동 특검이 발효되면 그 첫번째 타깃은 검찰이 될 수밖에 없다"고 대오각성을 촉구했다.

as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QwiblW8Rj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