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DMZ 방문때 '민간인 군복' 논란…국방부 "유엔사와 협의"

송고시간2021-12-23 11:20

beta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군복을 입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것을 두고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국방부는 23일 '민간인 복장' 문제를 유엔군사령부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DMZ를 방문하는 민간인의 복장 착용이 앞으로도 모두 제한되느냐'는 질문에 "유엔사 측과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간 한국 정치인들이 군복을 입고 DMZ 최전방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두 번이 아니었기 때문에 유엔사의 '과잉 조치'라는 반응과 함께, 한국 군 당국이 유엔사 측과 이번 방문 건과 관련해 사전에 협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논란도 불거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사, 이례적 보도자료서 "정전협정 위반 조사"…과잉 조치 지적도

철원 전방 부대 방문한 윤석열 대선 후보
철원 전방 부대 방문한 윤석열 대선 후보

(철원=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0일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부대(백골 OP)를 방문해 손식 육군 3사단장(오른쪽)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2021.12.2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군복을 입고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것을 두고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국방부는 23일 '민간인 복장' 문제를 유엔군사령부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DMZ를 방문하는 민간인의 복장 착용이 앞으로도 모두 제한되느냐'는 질문에 "유엔사 측과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윤 후보의 DMZ 출입을 두고 유엔사가 '정전협정 위반' 조사에 착수하는 등 논란이 인 데 대해서는 "현재 구체적인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지난 20일 강원 철원군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전방관측소(OP)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후 유엔사는 전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보도자료에서 "지난 20일 백골OP에서 전방사단이 DMZ 내에서 금지된 민간인 활동을 허용한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해당 위반사건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고, 정전협정 준수 저해 행위와 민간인을 과도한 위험에 처하게 하는 행위의 재발 방지를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민간인들에게 (전투원 표식에 해당하는) 군복을 입혀 필요 이상의 위험에 처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유엔사의 승인을 받지 않은 추가 인원이 비무장지대를 출입하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유엔사는 보도자료에서 윤 후보의 이름을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한국의 유력 대권 주자의 국군 최전방부대 방문과 관련해 보도자료까지 내면서 조사 방침을 밝힌 것은 이례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그간 한국 정치인들이 군복을 입고 DMZ 최전방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두 번이 아니었기 때문에 유엔사의 '과잉 조치'라는 반응과 함께, 한국 군 당국이 유엔사 측과 이번 방문 건과 관련해 사전에 협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논란도 불거졌다.

sh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AWkcutO5s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