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타클로스' 손흥민, 그라운드 난입 어린이에게 유니폼 선물

송고시간2021-12-23 09:13

beta

손흥민(29·토트넘)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어린이 팬의 '산타'로 나섰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전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한 남자 어린이가 그라운드로 난입해 손흥민을 향해 달려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린이에게 유니폼 선물하는 손흥민
어린이에게 유니폼 선물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29·토트넘)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어린이 팬의 '산타'로 나섰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8강전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직전 정규리그 리버풀전(2-2 무승부)에서 풀타임을 소화하고 2-2 동점골까지 책임진 손흥민은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가 후반 16분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팀 동료 해리 케인, 웨스트햄 데클란 라이스 등과 웃으며 대화를 나눴다.

예상치 못한 손님도 있었다.

대화 나누는 손흥민
대화 나누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한 남자 어린이가 그라운드로 난입해 손흥민을 향해 달려왔다. 경기장 안전요원이 이 어린이를 뒤쫓았다.

이 장면을 본 손흥민은 외면하지 않았다. 웃으며 어린이에게 가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유니폼 상의를 벗어 선물로 줬다.

손흥민은 지난 5일 정규리그 노리치 시티와 경기 뒤에도 어린이에게 유니폼을 선물해 화제를 모았다.

이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3-0 완승에 앞장선 손흥민은 관중석으로 가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다 한 어린이 팬에게 유니폼을 벗어 줬다.

이 어린이가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리는 장면까지 중계 영상에 포착돼 한겨울 팬들의 마음을 푸근하게 했다.

어린이들에게 '손타클로스(손흥민+산타클로스)'로 나서 감동을 준 손흥민은 오는 27일 0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정규리그 4경기 연속골 사냥에 나선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