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약만료 앞둔 MBC 작가·아나운서, 근로자지위확인 진정(종합)

송고시간2021-12-23 11:07

beta

회사로부터 사실상 해고된 MBC 방송작가와 아나운서가 근로기준법상 노동자성을 인정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23일 노동계에 따르면 권리찾기유니온과 방송작가유니온은 전날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근로자지위확인 진정을 제출했다.

진정의 주체는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뉴스외전'에서 일하는 방송작가 2명과 광주MBC에서 근무하는 아나운서 1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BC 로고
MBC 로고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강애란 기자 = 회사로부터 사실상 해고된 MBC 방송작가와 아나운서가 근로기준법상 노동자성을 인정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23일 노동계에 따르면 권리찾기유니온과 방송작가유니온은 전날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근로자지위확인 진정을 제출했다.

진정의 주체는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뉴스외전'에서 일하는 방송작가 2명과 광주MBC에서 근무하는 아나운서 1명이다.

방송작가 2명은 회사 측으로부터 올해 연말 이후 재계약이 어렵다고 통보받았다. 아나운서 1명은 프로그램 개편을 이유로 프로그램 하차를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근로기준법상 노동자성을 인정받으면 사용자는 정당한 이유 없이 근로자를 해고할 수 없다. 경영상 이유라고 해도 여러 조건을 충족해야 해고할 수 있다.

방송작가는 방송국과 프리랜서 계약을 맺고 1년 단위로 재계약하는 경우가 많다.

방송작가유니온에 따르면 뉴스외전은 고용노동부가 지상파 방송 3사에 대한 근로감독 1차 결과 방송작가의 노동자성 인정 여지가 크다고 판단한 프로그램 중 하나다. 다만, 노동부 근로감독은 아직 마무리된 것은 아니다.

지방 방송사 아나운서의 경우 계약상 신분이 불명확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리찾기유니온과 방송작가유니온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노동청이 MBC 방송작가와 아나운서의 부당한 해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MBC는 '뉴스외전' 방송작가 2명과 관련해 해고가 아닌 계약기간 만료를 통보했다는 입장이다.

MBC 관계자는 "'뉴스외전' 방송작가들은 이달 31일 계약기간이 만료된다"며 "이를 지난달 30일 통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