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고용회복에 11월 주택거래 1.9%↑…작년보다는 감소

송고시간2021-12-23 00:26

beta

미국의 고용시장 회복에 힘입어 주택 거래도 석 달 연속 증가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22일(현지시간) 11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1.9% 증가한 646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올해 여름까지 미국의 집값이 작년보다 20% 가까이 급등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줄어든 것이라고 CNBC방송은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고용시장 회복에 힘입어 주택 거래도 석 달 연속 증가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22일(현지시간) 11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1.9% 증가한 646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 동월보다는 2.0% 감소한 수치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650만 건을 소폭 하회했다.

일자리 회복과 더불어 내년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가 지난달 거래 건수 증가로 이어졌다고 NAR은 분석했다.

11월 말 현재 매물로 나온 주택은 111만 가구로 전년 동월보다 13% 감소했다.

주택 공급 부족으로 지난달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35만3천900달러(약 4억2천만원)로 전년 동월보다 13.9% 올랐다.

그러나 올해 여름까지 미국의 집값이 작년보다 20% 가까이 급등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줄어든 것이라고 CNBC방송은 지적했다.

기존주택 거래는 미 전체 주택시장 거래량의 90%를 차지한다. 나머지 10%가 신규주택 거래다.

매물로 나온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의 한 주택
매물로 나온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의 한 주택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