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 외교차관 4년 반만의 전략대화…미중 전략경쟁 언급 주목(종합)

송고시간2021-12-23 17:05

beta

미중간 갈등 파고가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이 23일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열고 한반도 정세와 지역·국제문제, 양국관계 등을 논의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오후 화상회담 형식으로 '제9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개최했다.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가 열린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였던 2017년 6월 이후 4년 6개월여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상으로 한중관계·국제정세 등 포괄 논의…고위급 교류도 거론 관측

최종건 외교부 1차관(위)과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
최종건 외교부 1차관(위)과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

최종건 외교부 1차관(위)이 지난해 12월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화상회의는 전략대화 형식은 아니다. 두 차관은 23일 4년 반 만의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화상회담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베이징=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김진방 특파원 = 미중간 갈등 파고가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이 23일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열고 한반도 정세와 지역·국제문제, 양국관계 등을 논의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오후 화상회담 형식으로 '제9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개최했다.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가 열린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였던 2017년 6월 이후 4년 6개월여만이다. 양국이 올해 9월 외교장관회담에서 가급적 연내에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재개하자고 합의한 데 따라 열리게 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중 간에는 고위급 전략대화를 가급적 자주 개최한다는 공감이 있었지만, 최근 3∼4년 동안에는 코로나19 상황을 포함해 양국 간 여러 일정이 맞지 않았던 측면이 컸다"고 말했다.

그는 "가급적 대면으로 추진하기를 희망했지만, 더이상 늦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 하에 일단 화상으로라도 개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략대화는 양측 고위 당국자들이 일반적인 양자 협의보다 전략적 관점에서 상호 관심사를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소통 채널이다.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에 한국은 외교부 1차관이, 중국은 외교부의 선임 부부장이 나선다.

이날 회담에서 양측은 한중관계와 한반도 정세, 지역 및 국제 이슈 등 세 가지 큰 틀의 주제에 대해 전반적으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이번 전략 대화가 양국 간 소통과 신뢰 증진, 양자 관계 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와 내년은 중한 문화교류의 해이고, 내년은 중한 수교 30주년으로 양국 관계는 새로운 중요한 발전 기회를 맞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전략대화 개최에 앞서 "주제별로 한국과 중국 정부가 현 시점에서 가지고 있는 기본적 원칙, 시각 등이 많이 교환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특히 서방의 대중국 가치 공세나 대만 이슈, 공급망 재편 문제 등 최근 미중이 첨예하게 갈등하고 있는 사안들도 거론됐을 수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중 전략경쟁에 대한 중국의 인식과 평가 등도 전달될 것으로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 "마지막 의제가 지역 및 국제이슈, 정세이기 때문에 그런 분야에 대해서 자유로운 의견(교환)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및 정세 관리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한국의 내년 베이징 올림픽 정부 사절 파견이나 정상간 소통 등 고위 인사교류에 대해 의견 교환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최근 한중간에는 이번 전략대화를 비롯해 고위급 채널이 잇따라 가동되고 있는데,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주도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한중관계를 적극적으로 관리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달 초에는 중국 톈진(天津)에서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회담하기도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국방당국이 함께 하는) '2+2 대화'를 포함해 양국 외교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간 대화 지속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여타 대화는 앞으로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