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대구, 한국 대표팀 코치 출신 가마 감독 선임

송고시간2021-12-22 14:14

beta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한국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알렉산더 가마(53·브라질) 감독을 제12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가마 감독은 지난 20일 대구와 결별한 이병근(48) 감독의 뒤를 이어 팀의 지휘봉을 잡는다.

2002년부터 브라질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가마 감독은 브라질 플루미넨세와 마카에, 알 와흐다(아랍에미리트) 등을 거쳤고, 2009년에는 프로축구 경남FC 코치로 부임해 K리그와 인연을 맺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로축구 대구, 제12대 사령탑에 가마 감독 선임
프로축구 대구, 제12대 사령탑에 가마 감독 선임

[대구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한국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알렉산더 가마(53·브라질) 감독을 제12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가마 감독은 지난 20일 대구와 결별한 이병근(48) 감독의 뒤를 이어 팀의 지휘봉을 잡는다.

2002년부터 브라질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가마 감독은 브라질 플루미넨세와 마카에, 알 와흐다(아랍에미리트) 등을 거쳤고, 2009년에는 프로축구 경남FC 코치로 부임해 K리그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1년에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코치로 활동했다.

조광래 대구 대표이사와는 경남과 대표팀에서 감독과 코치 사이로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가마 감독은 2014년부터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 치앙라이 유나이티드, 남자 23세 이하(U-23) 대표팀 등을 이끌었으며, 최근까지 부리람에서 감독을 맡았다.

부리람에선 2014∼2016년 사이 8차례, 치앙라이에선 2016∼2018년 사이 4차례, 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총 12번의 우승을 경험한 바 있다.

가마 감독은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고, 2022시즌부터 대구FC와 함께하게 돼 정말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대구FC가 K리그에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 수 있도록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가마 감독은 비자 발급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입국할 예정이며, 대구 선수단은 내년 1월 초부터 경상남도 남해에서 새 시즌 대비 담금질에 들어간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