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표원, USB C타입 국가표준 지정 착수…생활 편의 개선 기대

송고시간2021-12-22 12:17

beta

정부가 'USB C타입'으로 통칭되는 커넥터 전원·데이터 표준을 국가표준(KS)으로 지정해 모바일 기기 외에 소형전자기기로까지 적용 제품 확대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22일 서울 코엑스에서 '소형 전자기기 충전·데이터 접속 표준화 정책 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표준화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USB C타입 적용 제품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다양한 소형 전자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나 제품이나 모델별로 충전기가 달라 환경·비용 문제는 물론 생활의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바일 기기 외 소형전자기기로까지 적용 제품 확대 추진

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정부가 'USB C타입'으로 통칭되는 커넥터 전원·데이터 표준을 국가표준(KS)으로 지정해 모바일 기기 외에 소형전자기기로까지 적용 제품 확대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22일 서울 코엑스에서 '소형 전자기기 충전·데이터 접속 표준화 정책 간담회'를 열어 이같은 표준화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USB C타입 적용 제품 확산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다양한 소형 전자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나 제품이나 모델별로 충전기가 달라 환경·비용 문제는 물론 생활의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국표원이 표준화 추진에 나선 것이다.

표준화가 이뤄지면 현재 대기업이 생산하는 노트북이나 휴대전화 위주로만 적용된 USB C타입이 중소기업 제품까지 확대 적용될 전망이다.

소형 진공청소기, 스팀다리미, 스피커, 휴대용 게임기 등으로 USB C타입이 통일되면 이용자 편의 향상이 기대된다.

세계적으로도 커넥터형상, 전원공급, 데이터전송 규격이 USB C 타입으로 통합·호환되는 추세라고 국표원은 설명했다.

USB 관련 사실상 표준화기구인 USBIF가 제정한 USB C 관련 표준은 국제표준화기구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 공식 표준으로 채택됐고, 유럽집행위원회(EC)는 강제 법규정화를 추진 중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송해근 삼성전자[005930] 프로는 소형 전자제품에서 USB C 타입으로 접속 표준화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다만 해외 표준화 동향, 전자제품의 수출입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국표원은 기업, 협단체, 표준개발협력기관(COSD)과 함께 표준화 작업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국내외 시장조사와 업계 의견 수렴을 토대로 IEC 표준을 반영한 KS를 제정한다는 구상이다.

중소기업이 이를 원활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필요에 따라 교육·홍보 등 지원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국표원 이상훈 원장은 "국민 편익 증진, 환경보호, 융복합분야 시장 확대 등을 위해 우리 생활 주변의 호환·접속 관련 문제를 지속 발굴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