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의무화' 美인텔, 미접종 직원에 무급휴가 지시키로

송고시간2021-12-22 12:03

beta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 인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직원에게 무급휴가 지시를 내려 업무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 현지 매체 디오리거니언에 따르면 인텔은 이달 7일 사내 공지를 통해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 중 예외적 사례로 인정된 경우가 아니면 내년 4월 4일부터 최소 3개월간 무급휴가를 갖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텔이 전 직원 백신 의무화 지시의 근거로 삼은 연방정부의 100인 이상 사업장 백신 접종 의무화 행정명령에 대해선 법적 다툼이 진행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 4월부터 적용…최소 3개월간 무급휴가로 업무 배제

인텔 로고
인텔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 반도체 제조업체 인텔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직원에게 무급휴가 지시를 내려 업무에서 배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 현지 매체 디오리거니언에 따르면 인텔은 이달 7일 사내 공지를 통해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 중 예외적 사례로 인정된 경우가 아니면 내년 4월 4일부터 최소 3개월간 무급휴가를 갖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텔은 전 직원에게 내년 1월 4일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맞거나, 백신을 맞지 못할 종교적·의학적 이유가 있다면 예외를 인정받도록 하라고 지난달 통보했다.

예외가 인정돼 백신 접종 의무에서 제외된 직원은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가며 업무에 종사해야 한다.

인텔은 내년 3월 15일까지 예외 적용 신청을 검토해 대상자를 선별할 예정이다.

인텔은 무급휴가 대상이 된 직원도 해고되는 것은 아니라면서 의료보험 혜택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인텔이 전 직원 백신 의무화 지시의 근거로 삼은 연방정부의 100인 이상 사업장 백신 접종 의무화 행정명령에 대해선 법적 다툼이 진행되고 있다.

그럼에도 접종 의무화 방침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인 인텔은 "관련 법적 환경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조지아주 등의 유사 사례가 완전히 해결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의무화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으며, 최근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까지 겹쳐 백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앞서 구글과 페이스북, 월트디즈니, 유나이티드항공, 월마트 등 주요 미국 대기업은 자율적으로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고, 유나이티드항공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한 바 있다.

그런 가운데 구글에서는 최소 600명의 직원이 지난달 회사의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조치가 강압적이라며 반대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