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염기훈, 수원과 1년 계약 연장…"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송고시간2021-12-22 10:30

beta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맏형' 염기훈(38)이 2022시즌에도 팀과 동행을 이어간다.

수원 구단은 22일 "염기훈과 2022년 12월 31일까지 1년간 계약을 연장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염기훈은 "마흔 살까지 선수 생활을 하고 싶다는 꿈을 이뤘다"면서 "내년에는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온 힘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염기훈, 수원 삼성과 계약 연장
염기훈, 수원 삼성과 계약 연장

[수원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맏형' 염기훈(38)이 2022시즌에도 팀과 동행을 이어간다.

수원 구단은 22일 "염기훈과 2022년 12월 31일까지 1년간 계약을 연장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2010년부터 수원에서 뛴 염기훈은 2021시즌 정규리그 27경기에서 1골을 넣었다.

이 중 26경기에 교체로 출전하는 등 출전 시간은 과거에 비해 크게 줄었지만, 그는 꾸준히 새로운 기록을 써 내려갔다.

염기훈은 올 시즌 K리그 통산 400경기 출장 기록을 세웠고, 수원 소속 통산 최다 출전 1위(392경기), 대한축구협회(FA)컵 역대 최다 출전 1위(43경기)에 올랐다.

올해까지 K리그에서 77골 110도움을 작성한 염기훈은 다음 시즌 K리그 최초 80(골)-80(도움) 클럽 가입에 도전한다.

더불어 K리그 프리킥 최다 득점 공동 1위(17골)인 그는 프리킥으로 한 골을 더 넣으면 에닝요를 누르고 단독 1위로 올라서게 된다.

염기훈은 "마흔 살까지 선수 생활을 하고 싶다는 꿈을 이뤘다"면서 "내년에는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온 힘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그는 내년 1월 3일부터 제주에서 진행되는 전지 훈련에 합류한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