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연구원 "포천·연천·철원, 세계지질공원 협력해야"

송고시간2021-12-22 09:53

beta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 모델로 만들어 낙후지역인 경기도 포천, 연천과 강원도 철원의 인구소멸 위기와 저발전 낙후 문제에 대응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으로 탈바꿈시키자'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유네스코(UNESCO) 인증을 받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은 포천(493.2㎢), 연천(273.7㎢), 철원(398.7㎢) 등 총면적이 1천165.6㎢에 달하며, 지질학적 특성이 우수한 '지질명소'도 비둘기낭폭포, 차탄천 주상절리 등 26개에 이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 모델로 만들어 낙후지역인 경기도 포천, 연천과 강원도 철원의 인구소멸 위기와 저발전 낙후 문제에 대응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

[경기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연구원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을 초광역 협력으로 탈바꿈시키자'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유네스코(UNESCO) 인증을 받은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은 포천(493.2㎢), 연천(273.7㎢), 철원(398.7㎢) 등 총면적이 1천165.6㎢에 달하며, 지질학적 특성이 우수한 '지질명소'도 비둘기낭폭포, 차탄천 주상절리 등 26개에 이른다.

하지만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을 품은 포천, 연천, 철원은 인구소멸 위험에 노출돼있고 지역 총생산은 낮으며 지역경제 성장률 역시 상대적으로 낮은 저발전 낙후지역이다.

이에 연구원은 3개 시군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이라는 공동의 자산을 두고 경쟁하기보다 초광역 협력 모델을 만들어 동반 성장하자고 주장했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 초광역 협력 추진전략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역 초광역 협력 추진전략

[경기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즉 '지역주민과 세계지질공원이 동반 발전하는 평화·생태·경제축 형성'을 설정하고 4대 전략으로 ▲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의 재인증과 유산 보호 ▲ 지역자산을 활용한 지역주민 소득과 삶의 질 제고 ▲ 자연의 인문화와 복원 및 현대적 재창조 ▲ 한탄강 유역 내 지자체·지역주민·시민사회 간 거버넌스와 초광역 협력 등 추진을 제시했다.

구체적인 사업으로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의 관광자원 브랜드화, (가칭)한탄강 세계지질공원 통합관리센터 설립·운영, 귀촌·귀농 인구를 위한 마을인 지오빌리지(Geo Village) 조성 등을 제안했다.

특히 지난 10월 행정안전부가 고시한 인구감소지역에 연천군과 철원군이 포함된 만큼 중앙정부 지원과 연계해 초광역 협력사업을 추진하면 세계지질공원 지역 전체의 관광객 증가, 지역생산 증대, 주민소득 향상 등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연구원은 전망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