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확진자 국내감염 3명 등 7명 늘어…누적 234명

송고시간2021-12-22 09:36

beta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7명 늘어 누적 234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누적 감염자는 전날까지 변이 확진자로 확인됐던 227명을 포함해 총 234명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유입은 4명…미국·영국·프랑스·카메룬발 각 1명

전 국가 특별여행주의보 연장…"가급적 여행 취소해달라"
전 국가 특별여행주의보 연장…"가급적 여행 취소해달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7명 늘어 누적 234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4명은 해외유입, 3명은 국내감염 사례다.

해외유입 확진자를 여행지별로 구분하면 미국, 영국, 프랑스, 카메룬에서 온 입국자가 각 1명이다.

이에 따라 국내 누적 감염자는 전날까지 변이 확진자로 확인됐던 227명을 포함해 총 234명으로 늘었다. 감염경로로 구분하면 해외유입 74명, 국내감염 160명이다.

전날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역학적 관련 사례로 분류된 사람은 총 278명(감염자 227명·의심자 51명)이다.

지역사회에서는 해외 입국자를 기점으로 오미크론 변이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 교회 관련 집단발병은 목사 부부인 나이지리아발 입국자 2명을 시작으로 가족·지인, 교회 관련 등 최소 74명이 오미크론 역학적 관련 사례로 분류됐다.

이란에서 온 입국자 1명을 통해서는 가족 5명과 전북 어린이집 27명, 서울 가족모임 16명, 전남 어린이집 16명 등 64명이 잇따라 감염된 상황이다.

지난 3일 미국에서 들어온 뒤 오미크론 변이 확정 판정을 받은 경남지역 환자를 통해서는 현재까지 가족 1명이 감염됐다.

이 밖에 해외 입국자가 확인되지 않은 지역사회 전파로 익산 어린이집 관련(총 55명), 광주 동구 공공기관 관련(총 17명) 사례 2건이 확인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ilZgemb74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