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김진국 대장동 파헤치자 이재명측 '아들' 터뜨려 날렸다"

송고시간2021-12-21 23:22

beta

국민의힘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은 21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던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사망과 관련해 "김진국 전 민정수석이 나름의 원칙대로 강하게 진상을 파헤치려 했던 여파"라고 주장했다.

원 본부장은 이날 밤 SNS 글에서 "그 와중에 이재명 후보 쪽에서 김 전 수석 아들 이슈를 터뜨려 날린 것 같다"며 이같이 음모론을 제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문기 사망에 "김진국 전 수석이 강하게 진상 파헤치려던 여파"

대장동 관련 긴급 기자회견하는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
대장동 관련 긴급 기자회견하는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은 21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받던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의 사망과 관련해 "김진국 전 민정수석이 나름의 원칙대로 강하게 진상을 파헤치려 했던 여파"라고 주장했다.

원 본부장은 이날 밤 SNS 글에서 "그 와중에 이재명 후보 쪽에서 김 전 수석 아들 이슈를 터뜨려 날린 것 같다"며 이같이 음모론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몇 사람을 죽음으로 몬다고 결코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원 본부장은 또 "그 아들이 아픈 건 주지의 사실이었던 것 같다"며 아들의 입사지원서 논란으로 사퇴한 김 전 수석과 연관 지었다.

원 본부장은 연이어 올린 SNS 글에서는 "최후 선택 전에 아내에게 문자 보내고, 아내가 옆 처장과 직원들에게 급히 전화해서, 확인 결과 비극적 장면…"이라며 고인의 사망 정황을 묘사하는 듯한 글을 적었다.

이어 "도대체 책임져야 할 윗대가리는 뭐 된다고 설쳐대고, 시키는 대로 한 아랫사람들만 사법처리 불안과 권력, 폭력, 위협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고통을 비극적 선택으로 마감해야 하는…"이라고 덧붙였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