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그게 민주주의라는 尹언급, 이준석 자극했을 것"

송고시간2021-12-21 21:30

beta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지휘체계를 둘러싼 조수진 최고위원과의 충돌 끝에 선대위직을 내려놓은 이준석 대표에 대해 "성격상 다시 복귀하리라고 기대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CBS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상임선대위원장을 그만뒀다고 해도 대선에 당대표로서 해야 할 역할은 충실히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가 선대위 마찰을 놓고 '그게 바로 민주주의'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그 말이 오히려 이 대표를 더 자극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복귀, 기대하기 어려워…대선서 당대표 역할할 듯"

"김건희 한번쯤 나와서 사과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지휘체계를 둘러싼 조수진 최고위원과의 충돌 끝에 선대위직을 내려놓은 이준석 대표에 대해 "성격상 다시 복귀하리라고 기대하기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CBS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상임선대위원장을 그만뒀다고 해도 대선에 당대표로서 해야 할 역할은 충실히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 대표의 앞으로 정치적인 생명도 내년 대선을 어떻게 치르냐에 달려 있다"며 "대선에 실패하면 국민의힘은 생존의 위협까지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가 제대로 마찰 없이 가야 하는데 이상하게 불상사가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라고도 밝혔다.

발언하는 이준석
발언하는 이준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의 충돌에 대해선 "아무리 선거철이라고 해도 위계질서가 있다. 후보 말만 듣고 다른 사람 말을 안 듣겠다고 하면 선대위 조직 자체가 제 기능을 할 수 없다"며 이 대표의 손을 들어줬다.

윤 후보가 선대위 마찰을 놓고 '그게 바로 민주주의'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그 말이 오히려 이 대표를 더 자극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선대위 구조를 '항공모함'에 비유하며 "윤 후보가 정치를 처음 하는 분이라 이 사람 저 사람 도와준다고 하니 망라해서 배치해 지금과 같은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각자 장기자랑 하려고 하다 보면 선거운동은 제대로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욕을 먹더라도 내가 완강하게 끌고 가려는 자세를 갖는 수밖에 없다"며 이상한 소리를 중간에 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징계를 검토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선대위 해체론에 대해서는 "선대위가 구성돼서 벌써 한 달 이상 움직이고 있는데 사람들을 지금 당장 쫓아낼 수 없다"며 "빨리 선거를 일으킬 수 있는 기동헬기를 띄울 수밖에 없다"고 했다

외곽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의 신지예 수석부위원장 영입에 대해서는 "관여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며 "옛날식으로 사람 몇 사람 영입한다고 선거에 큰 보탬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혹평했다.

허위이력 논란에 휩싸인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와 관련해서는 "한 번쯤은 후보 배우자가 나와서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도 "후보의 결정에 따르는 것이지 다른 사람이 강요할 수는 없다"고 했다.

최근 지지율 흐름에 대해서는 "오늘 이 대표 사건이 터졌기 때문에 결정적으로 우리한테 마이너스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면서도 '당장 내일 선거를 하면 윤 후보가 이기느냐'는 질문에는 "이길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윤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얘기가 서로 맞지 않는 일은 가끔 있는 것 같다"며 고집이 센 성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윤 후보가 50조 원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추가 손실보상 지원책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내가 50조를 얘기하지 않았고, 100조 정도 갈 거라고 했는데 누가 중간에 반 토막으로 잘라서 (윤 후보에게) 50조라고 얘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기획과 재정을 분리하겠다는 구상에 대해서는 "기획예산처를 대통령 직속으로 둔다고 해서 지금과 달라질 게 하나도 없다"며 "대통령이 마음대로 기본 원칙도 없이 예산을 운용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내각제 개헌을 언급한 데 대해서는 "권력 구조의 문제를 한번 검토할 시기가 되지 않았나 하는 취지에서 개인적 의견을 얘기한 것"이라고 일축하면서 "3월 9일이 지나면 그걸로 내 임무는 다 마쳤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as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RMn7XA2sU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