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올해 말 시한 외국인 입국금지 "당분간 연장"

송고시간2021-12-21 20:58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한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내년 1월 이후에도 당분간 계속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저녁 임시국회 폐회에 맞춰 관저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입국 금지와 관련해 "연말연시 상황을 살피면서 당분간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에 정상외교 적극 추진…바이든 과 회담 일정 조율중"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한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내년 1월 이후에도 당분간 계속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저녁 임시국회 폐회에 맞춰 관저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입국 금지와 관련해 "연말연시 상황을 살피면서 당분간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감염이 세계적으로 확산하자 지난달 30일부터 대략 1개월간 예정으로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온 국가(지역)를 감염 실태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눠 해당 국가에서 들어오는 일본인과 장기체류 비자 소지자를 대상으로 3~10일간의 시설격리도 강제하고 있다.

한국에서 들어올 경우는 6일간의 시설격리 대상이 된다.

또 시설격리 기간을 채웠거나 시설격리 대상이 아닌 입국자에게는 입국 시점부터 따져 14일간의 숙박시설이나 자택 격리를 적용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 저녁 관저에서 추가경정예산 심의를 위해 열린 임시국회 폐회에 맞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 저녁 관저에서 추가경정예산 심의를 위해 열린 임시국회 폐회에 맞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외교·안보 정책 방향에 대해선 "내년에 적극적으로 정상외교를 추진하겠다"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조기에 회담하겠다는 의욕을 보였다.

다만 연내로 목표했던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이 언제 성사될지를 놓고는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하는 데 그쳤다.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빌미로 삼아 내년 2월 개막하는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미국이 주장하고 나선 것에 대해선 "국익에 근거해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며 모호한 입장을 유지했다.

한편 일본 국내 이슈로 주요 쟁점의 하나인 이른바 '아베 마스크' 처분 문제에 대해선 "소기 목적이 달성됐다"며 우선 희망자에게 나눠주는 방식으로 최대한 활용한 뒤 올해 회계연도 내(내년 3월 종료)에 폐기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아베 마스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집권 때인 작년의 마스크 품귀 사태에 대응해 일본 정부가 주문 생산해 무료로 배포한 천 재질의 마스크다.

'아베 마스크' 쓴 아베 신조 전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마스크' 쓴 아베 신조 전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마스크 생산에 총 497억엔(약 5천2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는데, 전체 생산 물량의 약 30%인 8천300만장(지난 3월 기준)이 품질 문제로 쓰겠다는 사람이 없어 거액의 보관 비용이 계속 발생하는 창고에 처박혀 있는 상황이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이어졌음을 언급하면서 "국민을 위해 더 좋다고 생각되면 경위에 얽매이지 않고 신속하게 대응을 바꾸는 것도 정치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5억장이 넘는 고성능 마스크를 정부 물량으로 비축해 놓았다며 "만일의 사태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