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모리 1등'에 안주할 수 없다…삼성, 차량용 반도체 정조준

송고시간2021-12-22 06:01

beta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삼성전자[005930]가 전기차·자율주행차 확대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분야에선 후발주자인 삼성전자는 그간 쌓아온 반도체 설계 및 선단 공정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존재감을 높이는 중이다.

22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초 450억달러(약 53조7천억원) 규모였던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매년 9% 이상씩 성장해 2026년에는 740억달러(약 88조3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성능 차량용 반도체 신제품 잇달아 공개…테슬라·폭스바겐 협력도

"삼성, 인텔 제치고 올해 반도체 매출 1위"…2030년 시스템반도체 1위 목표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삼성전자[005930]가 전기차·자율주행차 확대로 고성장이 예상되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분야에선 후발주자인 삼성전자는 그간 쌓아온 반도체 설계 및 선단 공정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존재감을 높이는 중이다.

특히 테슬라와 폭스바겐, 아우디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고성능 제품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삼성전자 평택사업장 EUV 전용라인
삼성전자 평택사업장 EUV 전용라인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전기차·자율주행차 시대…삼성, 고부가 차량용 반도체 집중

22일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초 450억달러(약 53조7천억원) 규모였던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매년 9% 이상씩 성장해 2026년에는 740억달러(약 88조3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차량용 반도체 수요도 올해 1천325억개에서 연평균 8%씩 증가해 2027년 2천83억개에 달할 것으로 IHS마킷은 예측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와 반도체 부품 부족으로 부침이 있었지만,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장과 함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기존 차량용 반도체는 제동·조향장치에 탑재돼 전장을 제어하는 MCU(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가 중심이었으나 인공지능(AI)과 5G 등 최첨단 IT 기술이 차량에 접목되면서 데이터 연산·처리 기능을 수행하는 고성능 AP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삼성은 2018년 자동차용 프로세서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와 자동차용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 오토'를 출시한 것을 계기로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상태다.

특히 삼성은 최근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와 차량용 메모리 제품을 잇달아 공개하며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도 집중하고 있다.

지난달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5G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용 통신칩 '엑시노스 오토 T5123', 인공지능 연산 기능을 제공하는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 전력관리칩(PMIC) 'S2VPS01' 등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종을 선보였다.

이달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자율주행 시스템에 적용되는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 5종을 개발해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에 양산·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글로벌 완성차 간의 협력도 늘어나고 있다.

삼성은 2017년부터 독일 완성차 브랜드 아우디에 차량용 프로세서를 공급해왔으며, 최근 공개한 차량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은 독일 폭스바겐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의 협력도 주목받고 있다.

테슬라는 2019년 투자자 대상 설명회에서 삼성전자에 차량용 자율주행 반도체 생산을 맡겼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삼성전자가 향후 테슬라 차세대 모델에 적용되는 고성능 자율주행 칩 생산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업계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제공]

◇ 삼성, 메모리 호황에 반도체 매출 세계 1위…시스템반도체도 속도

이처럼 그간 메모리반도체에 집중해 온 삼성전자는 점유율·공정 기술 측면에서 메모리 초격차를 유지하는 한편 미래 먹거리로 차량용 반도체 등 시스템반도체 사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의 반도체 사업은 현재 메모리반도체 사업에 집중돼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매출 가운데 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매출 비중은 76.2%였다. 시스템반도체, 파운드리 등 비메모리 사업 매출이 나머지 24% 수준이다.

특히 올해는 메모리반도체 호황 덕분에 삼성전자의 메모리 사업 매출이 지난해보다 대폭 증가했다.

반도체 전문 조사기관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 매출 예상치는 지난해보다 34% 증가한 831억달러(약 99조1천억)로, 인텔을 제치고 3년 만에 전 세계 반도체 매출 1위 자리에 다시 오를 전망이다.

최근 9∼11월 분기 실적을 발표한 미국 마이크론 역시 메모리 호황에 힘입어 시장 전망치를 상회한 호실적을 기록했고, SK하이닉스[000660]도 전년 대비 올해 매출이 38%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의 D램 시장 점유율은 올해 꾸준히 상승해 3분기 기준 43.9%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고, 낸드플래시 역시 34.4%의 점유율로 세계 1위다. 최근에는 조직개편을 통해 반도체연구소 내 차세대공정개발팀을 신설하고 차세대 공정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삼성은 미래 먹거리로 시스템반도체를 낙점하고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는 중이다.

삼성은 2030년까지 171조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도 메모리와 마찬가지로 세계 1위에 오르겠다는 비전을 밝힌 바 있다.

지난달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 확장을 위해 미국 텍사스주(州) 테일러시에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공장 신설 투자를 결정한 것이나 최근 일련의 차세대 차량용 반도체 제품을 출시한 것 모두 시스템반도체 사업 확장의 일환이다.

업계에서는 '3년 내 의미 있는 인수합병'을 공언한 삼성전자가 유망 시스템반도체 기업을 대상으로 인수합병(M&A)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전체 반도체 시장에서 메모리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30% 정도로, 삼성이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시스템반도체로 무게중심을 옮기는 모습"이라며 "전기차·자율주행차 등장으로 수요가 급증한 첨단 차량용 반도체 사업도 더 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