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렇게 빨리 퍼질 줄 몰랐어요"…오미크론 발병 익산 모 유치원

송고시간2021-12-21 15:08

beta

21일 자가격리 중인 전북 익산시 A유치원 B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원생의 안전을 간절히 바란다"며 침울해했다.

이 유치원을 비롯해 익산지역 아동 시설에서는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지속해서 나오자 지난 17일부터 폐쇄됐다.

그는 "열체크는 물론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유치원에서 할 수 있는 기본적인 방역은 빠트리지 않고 모두 다 했고 아이들에게서 별다른 증상도 없었는데, 이렇게 빨리 퍼질 줄 몰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치원 문 굳게 닫혀, 오미크론 의심 부안 어린이집도 잠정 폐쇄

전북도, 익산시 "익산 모든 어린이집·유치원 휴원 조치" 초긴장

오미크론 감염자 다수 발생한 유치원
오미크론 감염자 다수 발생한 유치원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다수 발생한 전북 익산시의 한 유치원의 문이 21일 굳게 닫혀 있다. 2021.12.21 ichong@yna.co.kr

(익산·부안=연합뉴스) 홍인철 임채두 기자 = "제발 (오미크론에 감염된) 아이들이 아프지 않기를, 그래서 씩씩한 모습으로 다시 등원하기를 바랄 뿐이에요."

21일 자가격리 중인 전북 익산시 A유치원 B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원생의 안전을 간절히 바란다"며 침울해했다.

이 유치원을 비롯해 익산지역 아동 시설에서는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지속해서 나오자 지난 17일부터 폐쇄됐다.

B원장은 "오미크론에 감염된 19명을 제외한 나머지 200명가량이 전주, 남원, 완주 등지의 시설에 격리 중이며 교사들 역시 자가격리 중"이라며 "집에서 추이를 지켜보며 학부모 및 교사들과 화상으로 전달사항 등을 수시로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열체크는 물론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유치원에서 할 수 있는 기본적인 방역은 빠트리지 않고 모두 다 했고 아이들에게서 별다른 증상도 없었는데, 이렇게 빨리 퍼질 줄 몰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B원장은 "정부 지원 등으로 운영에 별문제는 없지만, 오미크론에 감염된 아이들이 무척 걱정된다"며 "추가로 감염되는 아이들이 나와선 안 된다"며 울상이었다.

코로나 검사
코로나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부안군의 한 어린이집 문도 굳게 잠겼다.

전날 오전 휴원을 결정한 이 어린이집은 언제 다시 원생들을 들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이 어린이집에서 여느 때처럼 원생과 학부모가 붐비는 일상은 기대하기 힘들어 보였다.

원장이나 강사, 학부모 모습도 찾아볼 수 없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 어린이집 원생과 학부모 등 19명은 생활치료 센터,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을 상대로 한 오미크론 변이 검사도 진행 중이다.

이 어린이집에서는 앞서 한차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적이 있다.

어린이집 원장은 연이은 확진자 속출에 상당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안군 관계자는 "어린이집 원장이 방역 조치 등에 상당히 협조적"이라면서도 "원장은 어린이집 운영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어 꽤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익산시도 사태 추이를 지켜보면서 방역 강화에 나섰다.

어린이집, 유치원, 지역아동센터에 대해 휴원 조치를 한 익산시는 이들 시설과 초·중·고교에 비대면 수업 전환 및 조기 방학을 행정 명령했다.

또 고위험지역인 영등동 일대의 이동 제한 및 체육 관련 학원의 휴업(2주)을 명령했다.

아울러 팔봉종합운동장에 드라이브스루 및 워킹스루를 운영, 의심 사례를 검사할 수 있도록 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날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조치가 더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피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이해해 달라"면서 "아이들이 일상에 조기 복귀할 수 있도록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에 꼭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