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제원, 이준석-조수진 싸잡아 비판 "난투극 기가 차"

송고시간2021-12-21 10:19

beta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1일 선거대책위원회 지휘체계와 관련한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공보단장의 충돌에 대해 "후보를 위한 선대위인지, 자기 정치를 위한 선대위인지 기가 찰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SNS에서 "당 대표와 공보단장이 이틀째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옹졸한 자기정치…조수진, 어디서 함부로 후보 뜻 팔고 다니냐"

"하이에나 운운하더니 오합지졸 따로 없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21일 선거대책위원회 지휘체계와 관련한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공보단장의 충돌에 대해 "후보를 위한 선대위인지, 자기 정치를 위한 선대위인지 기가 찰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SNS에서 "당 대표와 공보단장이 이틀째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당초 후보 비서실장으로 유력 거론됐으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자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지자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2선 퇴진을 선언한 바 있다.

장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티끌만 한 억울함도 감내하지 못하겠다는 당 대표의 옹졸한 자기 정치가 선대위를 얼마나 이기적으로 만들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고 했다.

조 단장을 향해서는 "공보단장이라는 분은 어디서 함부로 후보 뜻을 팔고 다니나"라고 쏘아붙였다.

생각에 잠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생각에 잠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제처에 대한 국정감사장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1.10.19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장 의원은 선대위 내부 상황에 대해서도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총괄상황본부장이라는 분은 선대위에 들어오자마자 '사모님이 커튼 뒤에 숨어서 내조한다'고 말한다"며 "조직본부는 불협화음이 밖으로까지 새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대위 어려운 고비마다 문제를 해결해야 할 비서실은 보이질 않는다"며 "하이에나 운운하더니 오합지졸이 따로 없다"고 직격했다.

장 의원은 "국민들이 주신 마지막 기회다. 중앙선대위가 몸을 던지고 자기를 버려야 한다"며 "내 공을 세우려 할 것이 아니라 내가 열심히 해서 남에게 공을 돌리는 마음으로 일해도 힘든 선거"라고 덧붙였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