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이크론, 분기 실적 전망치 상회…반도체 수요 증가

송고시간2021-12-21 09:06

beta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지난 분기에 반도체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마이크론은 지난 9∼11월 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3% 늘어난 76억9천만 달러(약 9조1천500억원)를 기록했으며 순이익도 23억 달러(약 2조7천400억원)로 2.16달러의 주당 조정 순이익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마이크론은 데이터센터 매출이 70%나 급증하고 자동차 관련 매출도 25% 증가했다면서 강력한 수요에 반도체 부족 사태가 겹치면서 반도체 가격이 올라 실적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지난 분기에 반도체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지난 9∼11월 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3% 늘어난 76억9천만 달러(약 9조1천500억원)를 기록했으며 순이익도 23억 달러(약 2조7천400억원)로 2.16달러의 주당 조정 순이익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인 매출 76억7천만달러, 주당 조정 순이익 2.11달러를 넘어섰다.

마이크론은 데이터센터 매출이 70%나 급증하고 자동차 관련 매출도 25% 증가했다면서 강력한 수요에 반도체 부족 사태가 겹치면서 반도체 가격이 올라 실적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마이크론은 다음 분기 매출과 순이익도 전문가 예상치보다 높게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매출 예상치를 레피니티브의 전망치인 72억7천만 달러보다 많은 75억 달러±2억달러로 제시했다.

주당 조정 순이익 예상치도 1.95달러±10센트로, 레피니티브의 전망치 1.86달러보다 많았다.

한편 마이크론은 비메모리 반도체 부족 현상이 조금 완화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만, 본격적인 개선은 내년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미국 메모리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메모리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