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오미크론발 전면봉쇄 계획 없다…1년 전과 달라"

송고시간2021-12-21 07:33

beta

미국 백악관은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전면봉쇄(lockdown) 정책을 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21일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관련 연설 방향에 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1년 전과 매우 다른 지점에 있다"면서 그때와 달리 2억 명이 넘는 미국인이 접종을 완료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빈발국 여행경보 속속 상향…아프리카 입국 제한, 철회 가능성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전면봉쇄(lockdown) 정책을 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21일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관련 연설 방향에 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라를 전면 봉쇄하는 것에 관한 연설이 아니다"라면서 백신 접종의 이점, 백신 접근성 제고와 검사 확대를 위한 조처에 관한 개요를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백신 미접종자가 유발하는 입원과 사망이 많을 것이라는 냉혹한 경고를 할 것이라며 "사람을 겁주려는 게 아니다. 미접종자가 처한 위험을 분명히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접종 완료자에게는 코로나19가 작년에 처했던 것과 같은 수준의 위험이 더는 아니라면서 전면 봉쇄 정책에는 거리를 뒀다.

그는 "우리는 1년 전과 매우 다른 지점에 있다"면서 그때와 달리 2억 명이 넘는 미국인이 접종을 완료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또 학교의 대면 수업 계속 여부는 지역 당국자가 결정할 부분이라면서도 정상적으로 등교할 수 있도록 학교를 열어두는 것을 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 당국은 전 세계적인 오미크론 확산과 맞물려 해외 빈발국가에 대한 여행 경보를 속속 올리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스페인, 핀란드, 모나코, 차드, 레바논 등 8개국에 대해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4단계로 올렸다.

CDC 분류 기준상 최고 단계인 4단계에 해당하는 나라는 85개국으로, 대부분의 유럽 국가가 포함돼 있다. 한국은 현재 3단계다.

반면 오미크론 발병 초기에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에 대해 미국 입국을 금지한 조처는 철회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한 행사에서 "미국에 많은 감염자가 발생했기 때문에 매우 이른 시일 내 이 정책을 철회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현행 규제상 이들 아프리카 국가보다 더 많은 오미크론 전염이 이뤄진 국가에 대해서는 입국을 허용하고 있는 형평성 문제도 꼽았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