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사위'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주지사 코로나 '돌파감염'

송고시간2021-12-21 02:37

beta

별명이 '한국 사위'인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호건 주지사는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오늘 아침 신속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민주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코리 부커 상원의원, 제임스 크로 하원의원이 전날 부스터샷까지 맞고도 돌파 감염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금은 괜찮은 상태"…미 민주 의원 셋도 전날 양성 판정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주 주지사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주 주지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별명이 '한국 사위'인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호건 주지사는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오늘 아침 신속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백신을 맞았고 부스터샷도 맞았다. 지금으로선 괜찮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호건 주지사는 이어 "오미크론이 지배종이 돼 가는 가운데 나는 여러분에게 백신 혹은 부스터샷을 가능한 한 빨리 맞으라고 촉구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공화당 소속인 호건 주지사는 아내가 한국계인 유미 호건 여사라서 '한국 사위'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그는 2015년 림프종 암으로 투병했고 올해 초에는 얼굴과 어깨에서 초기 편평세포암종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앞서 민주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코리 부커 상원의원, 제임스 크로 하원의원이 전날 부스터샷까지 맞고도 돌파 감염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