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서 출산한 美여성…남편은 오토파일럿 켜고 아내 도와

송고시간2021-12-21 01:22

beta

석 달여 전에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 차 안에서 아기를 출산한 사례가 뒤늦게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거주하는 33세의 중국계 여성 이란 셰리가 지난 9월 9일 테슬라의 세단 '모델 3'의 조수석에 앉아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딸을 출산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편은 모델 3 주행 모드를 자율주행 보조기능인 '오토 파일럿'으로 돌린 뒤 왼손을 운전대 위에 올려놓고 오른손으로 아내의 손을 꼭 쥐고 격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병원 이동중 아기 세상나와…가디언 "테슬라에서 태어난 첫 아기인 듯"

테슬라서 아기 출산한 이란 셰리(왼쪽)
테슬라서 아기 출산한 이란 셰리(왼쪽)

[이란 셰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석 달여 전에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 차 안에서 아기를 출산한 사례가 뒤늦게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거주하는 33세의 중국계 여성 이란 셰리가 지난 9월 9일 테슬라의 세단 '모델 3'의 조수석에 앉아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딸을 출산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남편이 운전한 테슬라는 병원으로 가는 도중 극심한 교통 체증에 시달렸다.

이란은 극심한 산통 속에 호흡을 관리하는 데 집중했다. 마침 이란은 요가 강사였고, 남편도 관련 수업을 들은 적이 있어 도움이 됐다.

남편은 모델 3 주행 모드를 자율주행 보조기능인 '오토 파일럿'으로 돌린 뒤 왼손을 운전대 위에 올려놓고 오른손으로 아내의 손을 꼭 쥐고 격려했다.

아이는 이들 부부가 병원에 도착하기 전 세상에 나왔다. 평소 20분 걸리는 병원까지 가는 시간이 2시간처럼 느껴졌다고 한다.

의사들은 모델 3 조수석에서 신생아의 탯줄을 자른 뒤 모녀를 병원 안으로 데리고 갔다. 이들은 다음날 퇴원했다.

부부는 아기에게 매브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남편은 테슬라에서 태어났다는 의미로 매브의 중간 이름을 '테스'로 하는 것을 잠시 생각했지만 아내가 반대해 '릴리'라는 이름을 줬다.

부부는 이 테슬라 차를 리스로 이용하고 있다. 이란은 잊을 수 없는 출산 경험 때문에 리스 기간이 끝나면 이 차를 아예 사들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 신생아가 테슬라에서 태어난 최초의 아기로 보인다고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PFNUAZtZEY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