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조성사업 '심사 보류'

송고시간2021-12-20 15:42

beta

제주도의회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추진하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이하 첨단단지) 2단지 조성사업에 또다시 제동을 걸었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20일 제주도의회 제401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가 제출한 첨단단지 2단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보류했다.

이날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JDC에 대한 제주도민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졌다"며 그동안 JDC 추진사업의 문제를 따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의회 "도민 JDC 불신 높아 새로운 사업 불가능"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의회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추진하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이하 첨단단지) 2단지 조성사업에 또다시 제동을 걸었다.

제주 제2첨단과학기술단지 토지이용계획도
제주 제2첨단과학기술단지 토지이용계획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20일 제주도의회 제401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가 제출한 첨단단지 2단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보류했다.

강성의 환도위원장은 "사업에 대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보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JDC에 대한 제주도민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졌다"며 그동안 JDC 추진사업의 문제를 따졌다.

조훈배 의원은 "제주의 곶자왈과 환경을 파헤치는 기관이 JDC였다"며 "지금까지 제주 중산간에 있는 토지를 개발해 땅장사, 부동산 장사로 돈을 벌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예래휴양형주거단지 개발사업,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 신화역사공원, 영어교육도시 등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마무리된 게 없는데 새로운 사업을 다시 시작하겠다는 건 제주도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강성의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강성의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희현 의원도 "첨단단지 2단지 사업 예정토지 중 60%가 협의매수, 40%가 수용된 토지다. 땅을 싸게 사서 개발해 값을 올리고 분양을 통해 수입을 올리는 행태를 계속해서 보이고 있기 때문에 '땅장사'라는 비난이 이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 하수처리 문제와 산림훼손 문제도 함께 제기됐다.

강성의 위원장은 "제주도에서 다양한 개발 사업을 해오면서 제대로 된 지역주민 의견수렴 과정과 지역 상생 방안을 계획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도민 불신이 높은 상황에서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JDC는 총사업비 약 2천741억원을 들여 제주시 월평동 24번지 일원에 84만8천㎡ 규모로 첨단단지 2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단지는 인근인 제주시 영평동 일원에 있는 1단지와 연계해 전기자동차 특구 등 첨단산업에 부합하는 산업단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현재 첨단단지 1단지에는 카카오 등 126개사가 입주해 2천23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첨단단지 2단지 협의내용 동의안은 지난해 9월 도의회에 제출된 이후 1년 넘게 표류하고 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