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섭 광주시장 "이재명 '전두환 공과' 발언, 윤석열과 달라"

송고시간2021-12-20 11:47

beta

이용섭 광주시장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전두환 공과' 발언에 대해 "용서할 수 없는 역사의 범죄자라고 결론 내렸으니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발언과) 차별화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차담회에서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논란' 당시 윤 후보를 강하게 비판하고도 이 후보 발언에는 어떤 논평도 하지 않는 이유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국민의힘 광주시당은 최근 논평에서 "지난 11일 이 후보가 경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도 공과가 공존한다',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성과가 맞다'고 했다. 사실상 대구·경북을 의식한 전두환 찬양 발언"이라며 "똑같은 사안을 두고 유독 야당 후보에 비판을 가했던 이용섭 시장과 일부 오월 단체,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가타부타 아무런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하는 듯, 이 후보는 범죄자라고 확실히 결론"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전두환 공과' 발언에 대해 "용서할 수 없는 역사의 범죄자라고 결론 내렸으니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발언과) 차별화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차담회에서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논란' 당시 윤 후보를 강하게 비판하고도 이 후보 발언에는 어떤 논평도 하지 않는 이유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이 시장은 "윤 후보는 전두환을 옹호하는 듯이 발언했지만, 이 후보는 공과 발언 후 전두환을 용서할 수 없는 역사의 범죄자라고 확실히 결론을 내렸다"고 거듭 차이를 강조했다.

'공과가 공존한다'는 발언 자체는 광주시민, 가족을 먼저 보내고 잠 못 이루고 고통받는 유족 입장에서는 적절하지 않다고 이 시장은 전제했다.

다만 이 후보는 전두환을 용서할 수 없는 범죄자라고 확실히 못 박았기 때문에 시민사회단체, 광주시도 별다른 반발이나 지적을 하지 않았다는 게 이 시장의 입장이다.

이 시장은 지난 10월 국회 기자회견,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윤 후보의 발언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그의 광주 방문을 반대했다.

국민의힘 광주시당은 최근 논평에서 "지난 11일 이 후보가 경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도 공과가 공존한다',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성과가 맞다'고 했다. 사실상 대구·경북을 의식한 전두환 찬양 발언"이라며 "똑같은 사안을 두고 유독 야당 후보에 비판을 가했던 이용섭 시장과 일부 오월 단체,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가타부타 아무런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