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최근 5년간 무기 수출 세계 9위…한 계단 상승

송고시간2021-12-20 10:57

beta

한국이 2016∼2020년 5년간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무기를 많이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기술진흥연구소(국기연)가 20일 펴낸 '2021 세계 방산시장 연감'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의 무기 수출은 그 전 5년간(2011∼2015년)과 비교해 21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무기 수출 순위는 작년 발표(2015∼2019년 집계)보다 한 계단 오른 9위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6∼2020년 집계한 방산시장 연감 발표…수입은 세계 7위

K-9 자주포
K-9 자주포

[한화디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한국이 2016∼2020년 5년간 전 세계에서 9번째로 무기를 많이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기술진흥연구소(국기연)가 20일 펴낸 '2021 세계 방산시장 연감'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의 무기 수출은 그 전 5년간(2011∼2015년)과 비교해 21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한국의 무기 수출은 전 세계 무기 수출의 2.7%를 차지했으며, 지난 2005년과 비교하면 649% 늘었다.

한국의 무기 수출 순위는 작년 발표(2015∼2019년 집계)보다 한 계단 오른 9위로 집계됐다. 세계 최대 무기 수출국은 미국이었으며 러시아, 프랑스, 독일, 중국, 영국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의 주요 무기 수출 대상국은 영국(14%), 필리핀(12%), 태국(11%) 등이었으며, 지역별로는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이 55%를 차지했고, 유럽(23%), 중동(14%) 등의 순이었다.

국기연은 "한국 방산업체가 기존 주요 수출국들과 견줄 만큼 첨단 무기체계 생산이 가능하도록 성장했다"면서 "코로나19로 세계 방산업계가 2년 연속 수주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내년 초 한국은 조 단위 규모의 방산 분야 수주라는 수출 청신호가 켜졌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최근 잇달아 국산 무기체계의 대규모 수출 낭보를 전한 바 있다.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II'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II'

천궁-Ⅱ 발사 장면. [방위사업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집트와 국산 K-9 자주포 수출 협의를 구체적으로 진행하면서 지난 13일에는 K-9의 호주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탄도탄 요격체제 '천궁-Ⅱ'를 아랍에미리트(UAE)에 4조 원대 물량을 수출하는 방안도 현재 추진되고 있다.

한국은 무기 수입국 순위에선 7위였다. 2016∼2020년 무기 수입을 가장 많이 한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였으며 인도, 이집트, 호주, 중국, 알제리가 뒤를 이었다.

국기연은 "한국이 수입하는 무기는 기술이전의 영향으로 국내 생산력이 높아지고 있어 장기적으로는 수입량이 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국기연이 인용한 무기 거래 통계는 스웨덴 싱크탱크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자료다.

SIPRI는 무기거래량 집계시 수출량이나 금액이 아니라, 무기의 성능과 중고품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TIV(Trend indicator value)라는 지수를 이용해 구체적인 수출입 금액은 적시되지 않았다.

yongl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MgxXbn-qt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