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의회선거 역대 최저 투표율은 "체제에 대한 불신임"

송고시간2021-12-20 10:33

beta

중국이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을 기조로 홍콩의 선거제를 전면 개편한 후 처음 실시된 입법회(의회) 선거가 30.2%라는 사상 최저 투표율을 기록하면서 선거의 신뢰도가 타격을 입게 됐다.

19일 실시된 홍콩 입법회 선거는 출마자들이 친중 진영 일색이라 애초 당선자보다는 투표율에 관심이 쏠렸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는 20일 오전 4시가 다 돼서야 최종 투표율이 30.2%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입법회 정통성에 영향" vs 행정장관 "선거제 지지 보여줘"

홍콩 입법회 선거
홍콩 입법회 선거

(AP=연합뉴스) 지난 19일 밤 홍콩 입법회 선거 개표 현장.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을 기조로 홍콩의 선거제를 전면 개편한 후 처음 실시된 입법회(의회) 선거가 30.2%라는 사상 최저 투표율을 기록하면서 선거의 신뢰도가 타격을 입게 됐다.

바뀐 선거제에 대한 불만과 당선자들에 대한 무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되는 투표율은 차기 입법회의 정통성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콩 입법회 선거
홍콩 입법회 선거

(AP=연합뉴스) 지난 19일 홍콩 입법회 선거 유세 현장.

◇ 모든 눈 투표율에 쏠려…최종 투표결과 지연

19일 실시된 홍콩 입법회 선거는 출마자들이 친중 진영 일색이라 애초 당선자보다는 투표율에 관심이 쏠렸다.

2014년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는 '우산혁명'과 2019년 범죄인 송환법 반대에서 촉발한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이끌었던 민주진영이 선거에 불참하면서 출발부터 반쪽짜리였던 이번 입법회 선거는 중국의 선거제 개편에 대한 민심을 표출하는 기회로 여겨졌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는 20일 오전 4시가 다 돼서야 최종 투표율이 30.2%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전체 유권자 447만2천863명 중 총 135만680명이 참여했다.

이는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역대 입법회 선거 최저 투표율이다. 이전까지는 2000년의 43.57%가 가장 낮았다.

홍콩 명보는 "입법회 첫 직접 선거가 실시된 1991년의 투표율 39%보다도 낮다"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투표 마감 1시간 전인 오후 9시30분 기준 투표율(29.3%)을 10시30분께 공개했지만, 최종 투표율은 그로부터 5시간여 지나서야 발표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뽑는 10개 지역구 의원 20명, 관련 업계 간접선거로 뽑는 직능 대표 의원 30명, 선거인단(선거위원회)이 뽑는 의원 40명 등 총 90명의 의원을 뽑는다.

30.2%는 지역구 의원 선거 투표율이며, 직능 대표 선거의 투표율도 총 유권자 21만8천811명 중 7만490명만이 참여해 32.2%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반면 친중 진영으로만 채워진 1천500명 규모 선거인단이 뽑는 의원 선거의 투표율은 98%를 기록했다.

중국 '홍콩 선거제' 개편 (PG)
중국 '홍콩 선거제' 개편 (PG)

[박은주 제작] 일러스트

◇ 투표율 해석 입맛대로…캐리 람 "개선된 선거제에 대한 지지"

입법회 직접 선거 30년 만의 최저 투표율이 나왔음에도 해석은 제각각이다.

중국 관영 신화 통신은 전날 저녁 긴급 논평에서 "오후 5시30분 현재 100만명 이상이 투표를 한 것은 홍콩 선거를 파괴하려는 외세의 거짓말과 모략을 부숴버린 것"이라며 "투표율은 새로운 입법회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반영한다"고 주장했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투표 마감 후 성명을 통해 "130만명 이상의 유권자가 오늘 표를 행사한 것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그들의 표는 입법회 의원 선출뿐만 아니라 개선된 선거제에 대한 지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홍콩 친중 진영 최대 정당인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DAB)의 스태리 리(李慧琼) 주석은 이날 명보에 "투표율이 낮게 나온 것은 걱정하지 않는다"며 "모든 선거는 특별한 배경이 있고 이번에는 새로운 선거제에 시민들이 적응할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케네스 찬(陳家洛) 홍콩 침례대 부교수는 같은 매체에 "투표율이 역대 최저인 30%에 불과한 것은 이번 총선의 공신력과 입법회의 정통성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라우시우카이(劉兆佳) 중국 홍콩마카오연구협회 부회장은 투표율이 저조한 이유에 대해 "야당 지지자들이 투표하지 않고 직선출 의석수가 대폭 줄어든 데다, 유권자들의 마음을 움직인 후보가 적었고 격렬한 정치적 이슈도 없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직능 대표 의원 선거 투표율이 저조한 것에 대해 "법, 회계, 교육, 의료 등의 분야에서 특히 투표율이 저조했는데 해당 분야 유권자들이 사회적 엘리트이자 민주주의자들이기 때문"이라며 "그들은 새로운 선거제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이는 엘리트와 중앙 정부 간 긴장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찬 부교수도 "(직능 대표 의원 선거에서) 교육과 사회복지 분야는 전통적으로 민주진영이고 홍콩의 핵심 가치를 고수한다"면서 "낮은 투표율은 체제에 대한 불신임"이라고 분석했다.

자신을 중도파라고 홍보하며 이번 선거에 나선 프레데릭 펑은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민주진영 유권자들의 선거에 대한 무관심이 낮은 투표율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법회는 한가지 목소리로 채워질 것이며, 민주주의나 표현의 자유, 인권 등에 대해 대변할 목소리는 없을 것"이라며 "이는 홍콩을 위해 옳지도 않고 좋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여론조사기관 홍콩민의연구소의 청킴화(鍾劍華) 부총재는 전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많은 홍콩인이 후보의 얼굴이나 이름조차 모른다"며 "그들이 당선된다고 해도 어떻게 그런 사람들이 대중을 대표할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