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重그룹, CES 첫 참가…해양모빌리티 청사진 선보인다

송고시간2021-12-20 11:00

beta

현대중공업그룹은 내년 1월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이 CES에서 전시관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CES에서 자율운항기술을 중심으로 한 해양모빌리티의 미래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율운항·AI·로봇 접목된 신기술 소개…해양수소 밸류체인도 공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은 내년 1월 5∼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 'CES 2022'에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이 CES에서 전시관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중공업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CES에서 자율운항기술을 중심으로 한 해양모빌리티의 미래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그룹의 또 다른 핵심 산업인 산업기계와 에너지 분야에서 각각 인공지능(AI)·로봇 기술이 접목된 첨단 제품과 친환경 기술이 바탕이 된 미래비전을 소개한다.

전시관은 크게 ▲ 아비커스(Avikus)의 자율운항 ▲ 산업과 일상의 로봇화 ▲ 해양수소 밸류체인 등 3가지 주제로 꾸며진다.

바이킹의 어원인 'AVVIKER'에서 이름을 따온 아비커스는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해 12월 설립한 자율운항·항해시스템 개발 전문기업이다. 아비커스는 지난 6월 국내 최초로 포항 운하에서 소형 선박을 완전 자율운항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아비커스는 전시관에 6m 크기의 완전 자율운항 레저 보트 모형을 설치하고 발광다이오드(LED)를 활용해 실제 대양을 항해하는 듯한 모습을 연출할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레저보트 안에서 가상현실 기술이 적용된 운항 시뮬레이션 게임을 체험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자율운항기술은 해양레저산업뿐만 아니라 물류 혁신, 자원조사, 오염원 제거 등 해양개발의 미래 모습도 바꿀 수 있다"며 "내년 초에는 세계 최초로 대형 상선의 대양 횡단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건설기계 계열사인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 현대건설기계[267270]도 측량에서부터 작업계획 수립, 시공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산업기계 로봇과 원격조정 기술을 선보인다.

특히 친환경 해양도시를 건설하는 인터랙티브 게임을 통해 관람객에게 '산업의 로봇화'를 알기 쉽게 설명할 예정이다.

현대로보틱스도 식음료(F&B), 방역 등 다양한 서비스 로봇을 전시한다.

현대중공업그룹 전시관에는 해양수소 밸류체인의 모습도 구현된다.

전시관에는 3.6m 높이의 대형 해상풍력발전기와 미래형 수소 선박 모형이 설치되고, 그린수소 생산플랫폼과 액화수소 터미널, 수소스테이션 등 밸류체인 전반이 영상으로 소개된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267250] 사장과 조석 현대일렉트릭[267260] 사장,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 그룹 주요 경영진이 현장을 찾을 예정"이라며 "기술 트렌드를 살피고 유수 기업과의 사업협력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