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손 적자 3조5천억이라는데…가입자 "보험료 인상 동의안해"

송고시간2021-12-20 09:54

beta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손실이 올해에만 3조5천억원이 넘을 것으로 우려되지만 보험료 인상 필요성에 동의하는 가입자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 소비자단체 금융소비자연맹이 전국의 20∼60대 실손보험 가입자 500명을 상대로 보유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2%가 보험료가 '적절하다'고 인식했다.

보험업계가 대규모 적자를 이유로 두 자릿수 보험료 인상을 추진하고 있으나 가입자들은 보장성에 견줘 보험료가 적절하거나 비싸다고 여기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소연, 실손 가입자 500명 조사 결과

실손보험 (CG)
실손보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손실이 올해에만 3조5천억원이 넘을 것으로 우려되지만 보험료 인상 필요성에 동의하는 가입자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 소비자단체 금융소비자연맹이 전국의 20∼60대 실손보험 가입자 500명을 상대로 보유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3.2%가 보험료가 '적절하다'고 인식했다.

45.2%는 보험료 '인하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보험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는 1.6%에 불과했다.

보험업계가 대규모 적자를 이유로 두 자릿수 보험료 인상을 추진하고 있으나 가입자들은 보장성에 견줘 보험료가 적절하거나 비싸다고 여기는 것이다.

가입자들은 보험료에 대해선 '보험료 부과가 가입자 사이에 공평하지 않다', '가구 생활 수준 대비 적당하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럼에도 '실손보험 가입이 필수적이다', '실손보험은 적절한 보험상품이다'라며 대체로 상품 자체는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손보험은 여러 개 가입돼 있어도 중복 혜택이 없으나 2개 이상 상품에 보유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14.8%에 달했다.

이 가운데 27%는 중복 보장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한편, 금융소비자연맹이 15개 보험사의 실손보험 상품의 보험료를 비교한 결과 4세대 실손보험 가운데 MG손해보험 온라인 상품인 '(무)다이렉트 실손의료비 보험'의 보험가격지수가 91.6으로 가장 낮게 나왔다고 밝혔다.

보험가격지수는 동일 유형 보험상품의 평균 가격을 100으로 봤을 때 해당 상품의 가격을 가리킨다.

유병력자 실손보험과 노후실손보험에서는 각각 MG손해보험과 DB손해보험[005830](92.6)이 가장 낮았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실손의료보험은 보장내용과 월 납입료가 상품마다 비슷하지만 회사마다 사업비와 손해율, 갱신 인상률이 달라 보험료에 차이가 난다"며 "가입 당시 보험료뿐만 아니라 갱신 인상률을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