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요일에 나온 장문의 백악관 반박성명…발단은 또 맨친 의원

송고시간2021-12-20 04:40

beta

일요일인 19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명의로 장문의 반박 성명이 나왔다.

발단은 조 맨친 민주당 상원의원의 이날 아침 폭스뉴스 인터뷰였다.

그간 해당 법안에 누누이 부정적 의사를 표명해온 맨친 의원이었지만 이번 발언은 가장 강력한 수준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 맨친 미 민주당 상원의원
조 맨친 미 민주당 상원의원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일요일인 19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명의로 장문의 반박 성명이 나왔다.

평소 백악관 대변인 성명이 몇 줄 정도에 불과한 데 비해 이번엔 두 페이지를 가득 채우는 분량이었다.

발단은 조 맨친 민주당 상원의원의 이날 아침 폭스뉴스 인터뷰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을 들여온 2조 달러(한화 약 2천400조원) 규모 사회복지 예산 법안에 대해 "나는 더 나아갈 수가 없다. 반대다"라고 말한 것이다.

그간 해당 법안에 누누이 부정적 의사를 표명해온 맨친 의원이었지만 이번 발언은 가장 강력한 수준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평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예산 법안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키 대변인이 부랴부랴 장문의 반박문을 낸 것도 이 때문이다.

사키 대변인은 "맨친 의원의 발언은 이번 주 대통령 및 백악관과 협의해온 내용과는 다르다"면서 "(협의의) 끝을 시사하는 것이라면 갑작스럽고 설명할 수 없는 입장 번복"이라고 비난했다.

예산 법안을 주도해온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CNN 인터뷰에서 "맨친과 이러는 게 몇 달째"라며 "맨친 의원이 (지역구인) 웨스트버지니아와 미국의 일하는 이들을 위해 옳은 일을 할 용기가 없다면 전 세계가 보는 앞에서 반대표를 던지게 하자"고 했다.

WP는 맨친 의원의 인터뷰와 백악관의 반박으로 이어진 일련의 상황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협상 능력 한계 및 여당인 민주당의 취약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사회복지 예산 법안 연내 처리를 위해 맨친 의원과 집중 협의를 벌여왔으나 절충점 마련에 실패했다.

미 상원은 50대 50으로 양분돼 있고 민주·공화의 대립이 극명해서 맨친 의원의 찬성표 없이는 사실상 법안 통과가 불가능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애초 3조5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복지 예산 법안을 제시했으나 맨친 의원 등의 반대 속에 2조 달러 규모로 감축한 상태다. 맨친 의원은 이 밖에도 바이든 대통령의 각종 어젠다에 번번이 반대해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명의의 반박 성명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명의의 반박 성명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