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상의 "내년 수출 불안 요인 커져…공급망 관리가 관건"

송고시간2021-12-20 06:00

beta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우리나라의 수출 경기가 내년에는 대외 불안 요인 확대에 따라 위축될 수 있다며 품목·시장 다변화, 공급망 관리 등의 대응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는 이날 발표한 '국내 수출의 특징과 향후 과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다.

SGI는 그러나 내년도 대외 불안 요인 증가에 따른 경기 위축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수출을 위협할 3대 리스크로 ▲ 반도체 사이클 전환 ▲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후 불안 ▲ 신흥국 성장 둔화 등을 꼽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도체 수출 10% 감소하면 경제성장률 0.64%p 하락 추정"

"스마트 공장 등 지원해 해외이전 기업 국내 유턴 유도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는 20일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우리나라의 수출 경기가 내년에는 대외 불안 요인 확대에 따라 위축될 수 있다며 품목·시장 다변화, 공급망 관리 등의 대응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지속성장이니셔티브(SGI)는 이날 발표한 '국내 수출의 특징과 향후 과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분석했다.

SGI는 우선 올해 국내 수출의 주요 특징으로 반도체·석유화학 등 주력 품목의 수출 증가를 꼽았다.

반도체가 한국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17.3%에서 올해 19.7%까지 높아졌다.

수출 (CG)
수출 (CG)

[연합뉴스TV 제공]

SGI는 "국내 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반도체 수출은 올해(1∼3분기) 경제성장률 4.0% 중 약 1.1%포인트(p)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친환경 관련 수출도 크게 늘었다.

친환경차 수출 비중은 2019년 11.3%에서 올해 18.9%로 늘었고, 이중연료선과 LNG선 등 친환경 선박 점유율은 세계 1위를 기록했다.

SGI는 그러나 내년도 대외 불안 요인 증가에 따른 경기 위축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수출을 위협할 3대 리스크로 ▲ 반도체 사이클 전환 ▲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후 불안 ▲ 신흥국 성장 둔화 등을 꼽았다.

반도체 산업은 2년 내외의 주기로 가격 등락이 반복되는데 내년에 반도체 경기가 꺾이면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내 경제 구조상 악영향이 불가피하다고 SGI는 우려했다.

SGI는 내년 반도체 가격 충격이 현실화돼 반도체 수출이 10% 감소하면 경제성장률이 0.64%p 낮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SGI는 또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의 테이퍼링 영향으로 신흥국의 수입 수요가 축소되면서 한국의 대(對)신흥국 수출 비중이 2013년 54.7%에서 2015년 53.4% 줄어든 바 있다"고 전했다.

기업·공급망 (CG)
기업·공급망 (CG)

[연합뉴스TV 제공]

SGI는 특히 중국의 성장 둔화를 우려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8.0%로 정점을 기록하고 내년에 5.6%로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는데 중국의 성장률이 6% 밑으로 떨어지는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지난해(2.3%)를 제외하면 1990년 이후 처음이라고 SGI는 전했다.

SGI는 "우리나라의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는 25.3%로 매우 높아 중국의 수입 수요가 줄면 국내 기업의 수출이 직접적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중국 수출이 10% 줄면 국내 경제 성장률은 0.56%p 하락할 것으로 추산됐다.

SGI는 이러한 수출 리스크 대응 방안으로 ▲ 수출 품목 다양화 ▲ 친환경·고부가 신산업 육성 ▲ 수출 시장 다변화 ▲ 공급망 관리 등을 제언했다.

SGI는 "대중국 수출을 대체할 만한 아세안과 선진국 등 수출 지역을 다변화하고 새로운 유통 채널을 공략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위기로 문제점이 드러난 취약한 공급망을 관리하기 위해 해외로 나간 국내 기업에 스마트 공장, 제조 로봇 등을 지원해 국내 이전을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