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외국인 신규 입국 금지 적어도 내년 초까지 연장

송고시간2021-12-19 13:01

beta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한 외국인 신규 입국 금지 등 입국 규제 강화 조치를 적어도 내년 초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19일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전날 기자들에게 이달 말까지 기한인 입국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연말연시 상황을 지켜본 뒤 향후 대응을 생각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시다 "연말연시 상황 지켜본 뒤 향후 대응 생각"

일본, 오미크론 우려에 다시 '봉쇄'
일본, 오미크론 우려에 다시 '봉쇄'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차단하겠다며 입국 규제를 강화한 첫날인 지난달 30일 일본 수도권 관문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2021.11.30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한 외국인 신규 입국 금지 등 입국 규제 강화 조치를 적어도 내년 초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19일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전날 기자들에게 이달 말까지 기한인 입국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연말연시 상황을 지켜본 뒤 향후 대응을 생각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오미크론에 대응한 입국 규제의 연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다.

일본인과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입국은 허용되나 14일 동안 숙박시설이나 자택에서 격리해야 한다.

한편, 일본에서도 최근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는 사람의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되는 등 지역 감염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16일 간사이(關西)국제공항 검역소 직원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이 확인된 것을 시작으로 17일 도쿄에선 최근 미국에서 귀국한 오미크론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가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냈다.

오키나와(沖繩)현에선 주일미군 해병대 기지 근무자 2명과 근무자의 가족 1명의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최근 확인됐다.

해병대 기지에서 발생한 158명(18일 기준) 규모의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키나와현은 해병대 기지 집단 감염의 오미크론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미군 측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은 전날 보도했다.

지금까지 일본 내 누적 오미크론 감염자는 전날 확인된 15명을 포함해 총 65명이다.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되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늘고 있다.

일본의 감염증 전문가들은 지역 내 오미크론 감염이 이미 일어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