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상 떨친 아스널 마르티넬리, 기대주에서 에이스로

송고시간2021-12-19 11:52

beta

부상 탓에 '기대주' 딱지를 떼지 못하던 가브리에우 마르티넬리(20)가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중상위권으로 전락한 아스널이 다시 우승을 노리는 팀으로 반등하는 데에 그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팬들은 기대했다.

마르티넬리가 올 시즌 기대주에서 '에이스'로 발돋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즈전에서 멀티골로 4-1 승리 주도…오바메양 빈자리 완벽히 메워

골 세리머니 펼치는 마르티넬리
골 세리머니 펼치는 마르티넬리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부상 탓에 '기대주' 딱지를 떼지 못하던 가브리에우 마르티넬리(20)가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브라질 출신 마르티넬리는 2019년 7월 5년 장기 계약을 맺으며 아스널에 합류했다.

중상위권으로 전락한 아스널이 다시 우승을 노리는 팀으로 반등하는 데에 그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팬들은 기대했다.

하지만 마르티넬리는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무릎 부상으로 지난해를 거의 통째로 날려버린 탓이 컸다.

마르티넬리의 멀티골 장면
마르티넬리의 멀티골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부상 악재 속에서도 마르티넬리는 2019-2020시즌 정규리그 3골을 포함해 공식전 10골 5도움을 올리며 잠재력을 보여줬다. 지난 시즌에는 공식전 2골 2도움을 기록했다.

그랬던 마르티넬리가 올 시즌 기대주에서 '에이스'로 발돋움하고 있다.

아스널 대표 골잡이였던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이 불성실한 훈련 태도로 주장 완장을 박탈당하고 전열에서도 제외된 것이 마르티넬리에게 호재가 됐다.

아스널 공격의 중심축으로 나선 마르티넬리는 아스널이 오바메양 없이 치른 첫 경기인 16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올 시즌 리그 2번째 도움을 올리더니 17라운드 웨스트햄전에는 2호 골을 터뜨렸다.

여기에 19일(한국시간)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1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는 2골을 연사하며 아스널의 승리를 주도했다.

마르티넬리
마르티넬리

[로이터=연합뉴스]

전반 16분 혼전 상황에서 흐른 공을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더니 12분 뒤에는 그라니트 자카의 침투 패스를 결승골로 연결했다.

마르티넬리의 문전 집중력과 빠른 발이 빛난 골 장면들이었다. 특히, 첫 번째 골은 아스널의 구단 통산 7천 번째 골이기도 했다.

마르티넬리는 이로써 2경기 연속골,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일찍 2-0으로 앞서나간 아스널은 부카요 사카와 스미스 로우의 추가골을 더해 4-1으로 완승했다.

3연승을 달린 아스널은 4위(승점 32)에 자리했다.

두통 사라진 아르테타 감독
두통 사라진 아르테타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마르티넬리에게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9.1점을 부여했다.

마르티넬리는 EPL 사무국으로부터 경기 최우수선수(MVP) 격인 '킹 오브 더 매치(KOTM)'로 선정됐다.

오바메양 때문에 마음고생을 했을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마르티넬리의 활약을 지켜보며 오늘 무척 행복했다"면서 "마르티넬리의 에너지와 열정은 최고조에 있다. 옳은 방향으로 크고 있다"고 칭찬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