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상호, 스노보드 월드컵 이탈리아 대회 은메달…시즌 종합 1위(종합)

송고시간2021-12-19 09:22

beta

'배추 보이' 이상호(26·하이원)가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시즌 두 번째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호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에서 열린 2021-2022 FIS 스노보드 월드컵 알파인 남자 평행 대회전 결승에서 다리오 카비젤(스위스)에게 져 은메달을 따냈다.

이상호는 이번 시즌 네 차례 스노보드 알파인 월드컵 가운데 세 번이나 결승에 올라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 랭킹 포인트 300점을 따내 시즌 종합 1위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번 시즌 4차례 월드컵서 금 1·은 2 수확, 베이징올림픽 '청신호'

이상호
이상호

[대한스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배추 보이' 이상호(26·하이원)가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시즌 두 번째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상호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에서 열린 2021-2022 FIS 스노보드 월드컵 알파인 남자 평행 대회전 결승에서 다리오 카비젤(스위스)에게 져 은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이상호는 이번 시즌 개막전 평행 대회전 금메달과 평행 회전 은메달에 이어 시즌 세 번째 메달, 두 번째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66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 예선을 3위로 통과한 이상호는 16강전에서 아비드 아네르(오스트리아)를 4.92초 차로 따돌리고 8강에 안착했다.

이상호는 준준결승에서 다니엘레 바고자(이탈리아)를 0.33초 차로 제쳤고, 4강에서는 상대 선수 팀 마스트낙(슬로베니아)이 완주에 실패해 결승에 진출했다.

4강에서는 레이스 초반 이상호가 넘어졌지만 다행히 빠르게 추격에 나섰고, 마스트낙 역시 실수가 나오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결승 상대 카비젤과는 접전을 벌였으나 이상호가 불과 0.06초 늦게 결승선을 통과하며 1, 2위가 정해졌다.

시상식에서 환호하는 이상호(주황색 상의).
시상식에서 환호하는 이상호(주황색 상의).

[대한스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상호는 이번 시즌 네 차례 스노보드 알파인 월드컵 가운데 세 번이나 결승에 올라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 랭킹 포인트 300점을 따내 시즌 종합 1위에 올랐다.

2위는 210점의 슈테판 바우마이스터(독일)다.

이상호의 월드컵 통산 메달은 금메달 1개와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 등 총 6개로 늘었다.

이상호는 대회를 마친 뒤 대한스키협회를 통해 "4강전 초반 넘어져서 움찔했는데 빠르게 회복했고, 상대 선수 실수가 나와 쉽게 이길 수 있었다"며 "결승에서는 이긴 줄 알았는데 너무 아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올해 일정이 다 끝난 만큼 휴식을 취하고 2022년 대회부터 다시 잘 준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이상호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알파인 평행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획득, 한국 스키 사상 최초로 올림픽 메달을 따낸 선수다.

FIS 월드컵에서도 2017년 터키 대회 은메달로 한국인 최초의 메달리스트가 됐고, 지난주 러시아 대회 금메달은 한국인 첫 FIS 월드컵 우승 기록이었다.

'배추 보이'는 강원도 사북 출신인 이상호가 초등학교 1학년 때 고랭지 배추밭을 개량한 썰매장에서 처음 스노보드를 탔다는 이유로 붙은 별명이다.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이상호는 2022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서 2회 연속 메달 획득 가능성도 부풀렸다.

다음 스노보드 월드컵 일정은 2022년 1월 8일 스위스 스쿠올에서 열리는 평행대회전 경기다.

이상호는 유럽에 머물며 다음 월드컵을 준비할 예정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