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치, 스리랑카 신용등급 1단계 낮춰 'CC'…디폴트 위험 경고

송고시간2021-12-18 19:49

beta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1단계 하향 조정하며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성을 경고했다.

18일 AFP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스리랑카가 외채 260억 달러(약 30조8천억원)를 갚지 못해 '국가 부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신용등급을 CCC에서 CC로 낮췄다.

피치는 이를 근거로 향후 몇 달 내 스리랑카의 디폴트 가능성이 커졌다고 판단하며 "새로운 외부 자금 조달원이 없는 상황에서 스리랑카 정부가 2022~2023년 외채 의무를 지키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리랑카 "신중치 못한 조치…채무 의무 지킬 것"

스리랑카 중앙은행
스리랑카 중앙은행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1단계 하향 조정하며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성을 경고했다.

18일 AFP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스리랑카가 외채 260억 달러(약 30조8천억원)를 갚지 못해 '국가 부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신용등급을 CCC에서 CC로 낮췄다.

이번 조치는 지난 2분기 12.3% 성장했던 스리랑카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3분기 1.5% 수축했다는 발표 다음 날 나온 것이다.

2년 전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 취임 당시 75억 달러(약 8조9천억원)였던 스리랑카의 외환보유고는 지난달 말 기준 15억8천만 달러(약 1조9천억원)로 줄어든 상태다.

피치는 이를 근거로 향후 몇 달 내 스리랑카의 디폴트 가능성이 커졌다고 판단하며 "새로운 외부 자금 조달원이 없는 상황에서 스리랑카 정부가 2022~2023년 외채 의무를 지키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피치에 따르면 스리랑카가 국제적으로 상환해야 하는 정부 발행 채권은 내년 1월 5억 달러(약 6천억원), 내년 7월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 규모다.

또 내년 상환해야 할 외채 원리금은 총 69억 달러(약 8조2천억원)인데, 이는 지난달 말 외환보유고의 약 4.3배에 해당한다.

게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스리랑카의 주요 산업인 관광업이 타격을 받았고, 정부가 외화 부족에 대응해 수입을 금지하면서 생활필수품 부족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하지만 스리랑카 중앙은행은 피치를 향해 "신중치 못한 조치"라고 비판하면서 "향후 모든 채무 의무를 지킬 것임을 스리랑카 정부가 명백히 보증한다"고 밝혔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