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생후 7개월 아기에게 '독감 대신 코로나 백신' 오접종

송고시간2021-12-18 11:50

beta

독감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은 생후 7개월 된 아기에게 실수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이뤄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경기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9월 29일 A소아과 의원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해야 하는 생후 7개월 여아에게 모더나 백신 주사를 놓았다.

시 관계자는 "영아에게 코로나 백신 오접종이 이뤄진 것은 드문 사례"라며 "독감 예방접종과 코로나 예방접종은 별도 장소에서 진행되는데 A소아과 의원이 엄마와 아기의 편의를 생각해 같은 방에서 접종하다 주사기가 뒤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엄마 주사기와 뒤바뀌어"…병원 상대 위자료 소송 제기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독감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은 생후 7개월 된 아기에게 실수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이뤄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코로나19 예방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경기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9월 29일 A소아과 의원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해야 하는 생후 7개월 여아에게 모더나 백신 주사를 놓았다.

이 여아의 부모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해 이 의원을 찾았는데, 엄마에게 접종해야 할 모더나 백신이 실수로 아이에게 접종된 것이다.

백신을 잘못 접종한 의사는 현장에서 오접종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고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여아는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5일간 입원했다. 특별한 부작용은 없었고 피검사 수치 등에서도 별문제가 없어 퇴원 뒤 현재까지 건강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오접종을 중대 과실로 판단해 A소아과 의원과 코로나 예방접종 위탁계약을 해지했다.

시 관계자는 "영아에게 코로나 백신 오접종이 이뤄진 것은 드문 사례"라며 "독감 예방접종과 코로나 예방접종은 별도 장소에서 진행되는데 A소아과 의원이 엄마와 아기의 편의를 생각해 같은 방에서 접종하다 주사기가 뒤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접종 피해를 본 부모는 A소아과 의원을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cha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