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독일 콘티넨탈에 친대만 리투아니아와 관계 단절 압박"

송고시간2021-12-17 20:06

beta

중국이 세계 최대 차량 부품회사 중 하나인 독일 콘티넨탈에 친대만 행보를 걷고 있는 유럽 소국 리투아니아와 관계를 단절하라고 압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콘티넨탈에 리투아니아에서 생산된 부품을 사용하지 말라고 압박했다.

인구 280만에 불과한 유럽소국 리투아니아는 세계 2위 경제대국 중국과 정면으로 맞서며 수도 빌뉴스에 유럽국가 중 유일하게 외교공관인 대만대표처를 공식 개관하는 등 친대만 노선을 강화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중국이 세계 최대 차량 부품회사 중 하나인 독일 콘티넨탈에 친대만 행보를 걷고 있는 유럽 소국 리투아니아와 관계를 단절하라고 압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독일 차량부품회사 콘티넨탈 로고
독일 차량부품회사 콘티넨탈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콘티넨탈에 리투아니아에서 생산된 부품을 사용하지 말라고 압박했다.

콘티넨탈은 리투아니아에 승용차 문과 시트를 제어하는 전자부품 생산시설이 있다. 리투아니아에서 생산된 부품은 중국을 비롯해 전 세계 고객사에 수출된다.

인구 280만에 불과한 유럽소국 리투아니아는 세계 2위 경제대국 중국과 정면으로 맞서며 수도 빌뉴스에 유럽국가 중 유일하게 외교공관인 대만대표처를 공식 개관하는 등 친대만 노선을 강화해왔다.

대만을 자국 영토로 보는 중국은 지난달 리투아니아와의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이후 다국적 기업들에 리투아니아와 관계를 끊지 않으면 중국 시장에 못 들어오게 하겠다고 압박해왔다.

리투아니아 독립기념일 행사
리투아니아 독립기념일 행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외교부는 중국이 다국적 기업에 리투아니아에서 생산된 부품을 쓰지 말라고 압박한 사실을 부인하면서, 다만 자국 기업들이 리투아니아를 더는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는 것은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고, 이해관계를 침해한다"면서 "많은 중국 기업들이 리투아니아를 더는 신뢰할만한 협력사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들었고, 리투아니아는 왜 리투아니아 기업들이 중국과의 무역과 경제 협력에 어려움을 겪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투아니아와 중국 간 직접 교역 규모는 적지만, 리투아니아에는 가구, 레이저, 식료품, 의류 등을 만들어 중국에 파는 수백개의 기업이 진출해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