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할 수 없을 땐 성폭행 즐겨야" 망언 인도 의원 '뭇매'

송고시간2021-12-17 20:05

beta

인도의 한 지방 중견 의원이 의회에서 "피하기 어려운 성폭행은 즐겨라"는 농담성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공식적으로 거듭 사과했다.

17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주 의원으로 주의회 의장 출신인 KR 라메시 쿠마르는 전날 주도 벵갈루루의 주의회에서 "성폭행 피해가 불가피할 때는 누워서 즐기라는 말이 있다"고 했다.

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소속인 그의 발언은 이날 의회에서 의원 논쟁이 길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회서 성폭행 비유로 논란…여론 등 비판에 거듭 사과

여성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인도 뉴델리에서 벌어진 항의 시위.
여성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인도 뉴델리에서 벌어진 항의 시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한 지방 중견 의원이 의회에서 "피하기 어려운 성폭행은 즐겨라"는 농담성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공식적으로 거듭 사과했다.

17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주 의원으로 주의회 의장 출신인 KR 라메시 쿠마르는 전날 주도 벵갈루루의 주의회에서 "성폭행 피해가 불가피할 때는 누워서 즐기라는 말이 있다"고 했다.

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소속인 그의 발언은 이날 의회에서 의원 논쟁이 길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농업 이슈에 대한 논쟁이 계속되면서 의장이 역경을 억지로 즐기게 됐다며 어려움을 호소하자 쿠마르가 이를 성폭행 상황에 빗댄 것이다.

그의 발언에 의장을 비롯한 현장의 의원들 일부는 폭소를 터트렸다.

쿠마르의 이같은 발언과 의회 분위기가 알려지자 온라인, 여성 의원 등으로부터 비난이 폭주했다.

안네라는 이름의 네티즌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당신의 딸과 어머니, 누이에게 똑같이 조언하라"며 쿠마르를 비난했다.

아쇼크 셰티는 트위터에 "말한 이나 웃은 이나 모두 범죄자"라고 지적했다.

인도국민회의 소속 여성 의원 루파칼라 M도 "성폭력에 직면한 여성은 평생 트라우마에 시달린다"며 이를 다른 상황에 비유한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여론이 악화하자 쿠마르는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나섰다.

그는 전날 밤 자신의 트위터에 "성폭행과 관련한 경솔한 발언에 대해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썼다.

쿠마르는 악랄한 범죄를 경시하려는 의도는 아니었지만, 발언이 즉흥적이었다며 "앞으로 단어를 신중하게 고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의회에서도 "여성을 모욕하거나 의회의 권위를 떨어뜨리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쿠마르가 성폭력 관련 단어를 부적절하게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2019년에도 자신에 대한 부패 혐의에 대해 대응하면서 스스로를 성폭행 피해 생존자에 비유하기도 했다.

인도에서는 2012년 '뉴델리 여대생 버스 성폭행·살해 사건' 발생 후 성폭력 근절 목소리가 커지고 처벌도 강화됐지만, 관련 범죄는 줄어들지 않는 실정이다.

인도국가범죄기록국에 따르면 2020년 한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행 사건은 2만8천 건을 넘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