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기아 친환경차 판매비중 10% 첫 돌파…전기차 증가세

송고시간2021-12-19 06:11

beta

현대차·기아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하는 차량 10대 가운데 1대는 친환경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현대차·기아의 올해 1∼11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이 기간 총 612만2천768대가 판매됐으며, 이 가운데 친환경차는 65만6천479대가 팔려 전체 판매량의 10.7%를 차지했다.

연간 누적으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이 10%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친환경차 가운데 하이브리드 비중은 처음 50% 아래로 떨어질 듯

현대차그룹 세계 전기차 판매 (PG)
현대차그룹 세계 전기차 판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현대차·기아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하는 차량 10대 가운데 1대는 친환경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만 해도 친환경차가 100대 중 1대꼴이던 것에 비하면 6년 만에 10배 이상으로 불어난 것이다.

19일 현대차·기아의 올해 1∼11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이 기간 총 612만2천768대가 판매됐으며, 이 가운데 친환경차는 65만6천479대가 팔려 전체 판매량의 10.7%를 차지했다.

연간 누적으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이 10%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지난해 1∼11월 7.8%에서 3%포인트(p)가량 늘어난 것이며, 판매 대수로는 작년 45만1천811대에서 45.3% 증가했다. 올해 1∼11월 판매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575만8천625대)보다 6.3% 늘어난 것에 비하면 친환경차 판매는 급증세를 보였다.

친환경차 전환 (PG)
친환경차 전환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친환경차 유형별로는 하이브리드가 32만7천438대로 49.9%를 기록해 가장 많았고 이어 전기차 22만4천67대(34.2%),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9만5천542대(14.6%), 수소전기차 9천232대(1.4%) 순이었다.

과거에는 친환경차 가운데 하이브리드 모델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올해 연간 판매 실적에서 하이브리드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친환경차의 연간 누적 판매에서 하이브리드 모델 비중은 2014년 96.8%를 기록하는 등 대세였지만 이후로 하락세를 보였다. 이듬해 82.1%, 2018년 66.9%, 지난해 52.3% 등으로 계속 낮아졌다.

이는 전기차 판매가 빠르게 확대됐기 때문이다. 전기차 비중은 2015년 쏘울EV의 신차 효과 덕분에 15.7%로 올라선 데 이어 2018년 전기차 판매가 본격화되면서 21.1%를 기록하며 처음 20%를 넘어선 뒤 지난해에는 35.5%를 찍었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는 아이오닉 5, EV6, G80 전동화 모델, GV60 등 다양한 모델이 추가됐지만, 코나 일렉트릭과 니로 EV 등 모델의 노후화로 국내 판매가 줄어든 데다 반도체 공급난이 겹치는 바람에 주춤한 상황이다.

다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해외에서 투싼, 쏘렌토, 싼타페 등 인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심으로 신차가 추가되며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어 올해 1∼11월 친환경차 내 비중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차종별로 보면 투싼 하이브리드가 7만8천678대(국내 1만4천451대, 해외 6만4천227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니로 EV가 5만9천84대(국내 7천93대, 해외 5만1천991대)로 그 뒤를 이었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위는 아이오닉 5로 올해 처음 출시된 이후 약 8개월 만에 국내 2만1천478대, 해외 3만4천889대 등 총 5만6천367대가 팔리며 인기를 누렸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내년에는 GV60 판매가 본격화되고 GV70 전동화 모델, 신형 니로, 아이오닉 6 등도 새로 출시될 것"이라며 "친환경차 비중 10% 달성은 시작에 불과하며, 앞으로 전동화 전환 전략을 차근차근 실천하면서 2045년까지 세계 시장에서 탄소배출 없는 완전 전동화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