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제 대전서 162명 확진…어린이집·학교·노인시설 확산 지속

송고시간2021-12-17 10:38

beta

어린이집과 학교, 노인시설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확산과 산발적 연쇄 감염이 지속하면서 대전지역 하루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16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구 어린이집의 교사와 원생이 지난 15일 확진된 데 이어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등 7명이 전날 추가 양성 판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확산세에 다시 길어진 검사 대기 줄
코로나19 확산세에 다시 길어진 검사 대기 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어린이집과 학교, 노인시설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확산과 산발적 연쇄 감염이 지속하면서 대전지역 하루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16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구 어린이집의 교사와 원생이 지난 15일 확진된 데 이어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등 7명이 전날 추가 양성 판정됐다.

대덕구 초등학교 관련 확산에서도 9명이 늘어 누적 26명이 됐다.

요양병원과 요양원, 주간보호센터 등 노인시설을 매개로도 12명이 추가됐다. 10개 시설 누적 확진자는 515명으로 늘었다.

노인시설 확진자 가운데 38명은 숨졌다. 대전지역 위중증 환자 전담 치료병상 28개에 빈자리가 없어, 대부분 머물던 시설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

이달 들어 16일까지 대전지역 확진자는 2천231명으로, 하루 139.4명꼴이다. 지난 2일 97명과 12일 78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명대이다. 많게는 하루에 185명(6일)이 확진되기도 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