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월 외화예금 1천30억달러…또 역대 최대

송고시간2021-12-17 12:00

beta

기업의 해외채권 발행 관련 자금 예치 등이 늘면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은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1천30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달 새 22억5천만달러↑…기업 자금 예치 늘고 개인 줄어

한국은행
한국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기업의 해외채권 발행 관련 자금 예치 등이 늘면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은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1천30억2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처음 1천억달러를 넘어선 10월 말(1천7억7천만달러)보다도 22억5천만달러 많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 기업예금(845억2천만달러)이 한달 새 25억6천만달러 증가했지만, 개인예금(185억달러)은 3억1천만달러 줄었다.

통화 종류를 보면 미국 달러화 예금(880억달러)과 유로화 예금(50억7천만달러), 위안화 예금(21억1천만달러)이 각 12억8천만달러, 6억3천만달러, 3억6천만달러 늘었다. 엔화(51억2천만달러)만 7천만달러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이 해외채권 발행 또는 상환 예정 자금, 해외투자 자금 등 자본거래 관련 자금을 예치하면서 기업의 달러화 예금이 16억달러 었다"며 "하지만 개인의 달러 예금은 원/달러 환율 상승 등에 따라 3억2천만달러 줄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은 10월 말 1,168.6원에서 11월 말 1,187.9원으로 올랐다.

통화별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통화별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