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미 여성운동 '대모' 벨 훅스 별세

송고시간2021-12-16 12:03

beta

미국을 대표하는 페미니즘 사상가이자 활동가 벨 훅스가 1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AP통신, 워싱턴포스트(WP),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유족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켄터키주(州) 베리아시(市) 자택에 머물던 훅스가 가족과 친지 품에서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시인이자 사회평론가이면서 학자로서 평생 40권이 넘는 책을 낸 훅스는 미국 흑인 페미니즘 운동의 선구자로 평가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9세 일기로 별세한 미국 페미니즘 사상가 벨 훅스
69세 일기로 별세한 미국 페미니즘 사상가 벨 훅스

[윌리엄 모로우 출판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을 대표하는 페미니즘 사상가이자 활동가 벨 훅스가 15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69세.

AP통신, 워싱턴포스트(WP),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유족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켄터키주(州) 베리아시(市) 자택에 머물던 훅스가 가족과 친지 품에서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사인이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으나 자매인 그웬다 모틀리는 WP에 훅스가 신부전 말기였다고 밝혔다.

측근인 린다 스트롱-리크 박사도 훅스가 장기간 투병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1952년에 태어난 그의 본명은 글로리아 진 왓킨스로, 벨 훅스는 외증조할머니 이름을 딴 필명이다.

훅스는 언제나 필명을 소문자로 기재했다. 이를 통해 독자가 자신이 누구인지보다 자신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집중했으면 하는 의도에서였다.

시인이자 사회평론가이면서 학자로서 평생 40권이 넘는 책을 낸 훅스는 미국 흑인 페미니즘 운동의 선구자로 평가된다.

페미니즘을 '성차별주의와 성차별적 착취·억압을 끝내기 위한 운동'으로 규정한 혹스의 정의는 그가 남긴 가장 유명한 문장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사실 훅스가 이런 정의에만 입각해 페미니즘을 성차별을 종식하는 과격한 정치운동으로만 해석한 것은 아니다.

인종주의, 자본주의, 성역할, 정치,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두고 목소리를 내온 혹스는 페미니즘이 인종·계급·젠더를 초월해 모두의 삶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훅스는 인종주의, 성차별주의, 경제적 불평등이 서로 연결돼 있다는 논리를 제시하며 페미니즘의 영역을 사회 여러 분야로 넓혔다.

69세 일기로 별세한 미국 페미니즘 사상가 벨 훅스의 저서
69세 일기로 별세한 미국 페미니즘 사상가 벨 훅스의 저서

[윌리엄 모로우 출판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1981년 첫 저서 '나는 여자가 아닙니까?'를 통해 페미니즘에서 흑인 여성이 간과되는 현실을 지적했다.

1985년 출간한 '페미니즘: 주변에서 중심으로'에서는 초기 페미니즘 운동이 부르주아 계급 출신 백인 여성만을 주축으로 했다고 비판하며, 소외된 이들을 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02년 출간한 '행복한 페미니즘'이 2017년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으로 번역된 것을 포함해 10여권의 저서가 국내에도 번역돼 들어왔다.

훅스는 1973년 스탠퍼드 대학을 졸업했으며, 1976년에는 위스콘신 대학에서 영문학 석사, 1983년 샌타크루즈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예일 대학과 오벌린 대학, 뉴욕시립대 영문학 교수를 역임했다.

훅스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미국 여성계, 학계와 출판계 등지에서 애도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베스트셀러 '나쁜 페미니스트'의 작가 록산 게이는 트위터를 통해 "마음이 아픈 소식이다. 훅스의 명복을 빈다. 훅스의 빈자리가 얼마나 클지 가늠도 안 된다"고 애도했다.

영국 소설가인 볼루 바발롤라도 트위터를 통해 "벨 훅스는 직접적으로 흑인 여성을 다룬 글을 써줬다"면서 "혹스는 우리를 향한 사랑을 저작을 통해 제대로 보여줬다"고 밝혔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