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중 리투아니아 외교관들 급거 귀국…"중국 위협에 대응"

송고시간2021-12-16 10:39

beta

리투아니아가 중국 베이징 주재 대사관 소속 외교관들을 15일(현지시간) 급거 전원 귀국시키고 대사관을 폐쇄했다고 로이터와 AP 통신 등 외신이 16일 보도했다.

리투아니아는 최근 수도 빌뉴스에 대만 대표처를 열어 '하나의 중국'을 표방하는 중국과 마찰을 빚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리투아니아 대사관 직원과 가족 등 19명이 15일 급히 베이징을 출발해 파리로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리투아니아가 중국 베이징 주재 대사관 소속 외교관들을 15일(현지시간) 급거 전원 귀국시키고 대사관을 폐쇄했다고 로이터와 AP 통신 등 외신이 16일 보도했다.

리투아니아는 최근 수도 빌뉴스에 대만 대표처를 열어 '하나의 중국'을 표방하는 중국과 마찰을 빚고 있다.

문이 잠긴 주중 리투아니아 대사관
문이 잠긴 주중 리투아니아 대사관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리투아니아 대사관의 모습. 2021.12.15. 재판매 및 DB 금지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리투아니아 대사관 직원과 가족 등 19명이 15일 급히 베이징에서 출발해 파리로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베이징의 리투아니아 대사관은 문이 굳게 잠겨 있고 전화도 받지 않는 등 비어 있는 것으로 보였다"라고 전했다.

리투아니아 정부는 "중국과의 외교 현안에 대한 협의를 위해 대리대사 등 고위급 외교관들을 불러들였으며 당분간 주중 대사관은 원격에서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은 이 상황에 정통한 다른 소식통이 그들의 출국을 '위협'에 대한 대응으로 표현했다고 전했다.

영국의 리스 트러스 외교부 장관은 트위터에 "베이징에 있는 리투아니아 외교관에 대한 중국의 견딜 수 없는 압박" 때문이라고 썼다.

가브리엘리우스 란드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교부 장관은 "그들의 (외교관으로서의) 법적 지위가 불확실해지는 문제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란드스베르기스 장관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중국이 베이징 대사관의 지위를 더 낮은 직책으로 낮출 것을 요구했다"고 말한 바 있다.

리투아니아는 지난달 닐뉴스에 유럽 국가 중 처음으로 대만 대표처를 개설해 중국과 갈등을 빚어왔다.

중국은 리투아니아에 대한 전면적인 경제 제재를 단행했고 리투아니아 주재 대사관을 대표처로 격하했다.

리투아니아서 공식 개관한 대만대표처 명판
리투아니아서 공식 개관한 대만대표처 명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외교부는 리투아니아 외교관들의 갑작스러운 출국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대만 외교부는 "리투아니아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논평하고 대만 기업들에 리투아니아와 협력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리투아니아는 앞서 9월 주중 대사를 본국으로 불러들인 바 있다. 중국이 주중 대사관 철수를 요구하고 빌뉴스 주재 자국 외교관 소환 방침을 밝힌 지 수주일이 지난 뒤였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