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의회 청렴도 '5등급'…광역의회 17곳 중 꼴찌

송고시간2021-12-16 09:19

beta

지방의회가 공공기관에 비해 현저히 낮은 청렴도 점수를 받은 가운데 서울시의회가 청렴도 꼴찌를 기록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6일 이 같은 내용을 비롯한 지방의회와 국공립대학, 공공의료기관의 청렴도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광역의회 17곳 가운데 서울특별시의회는 지난해보다 2등급 하락해 '나홀로' 5등급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보다 2계단 하락…지방의회 청렴도, 공공기관보다 저조

국공립대·공공의료기관도 조사…GIST, 지난해 이어 올해도 최하위

서울특별시의회
서울특별시의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박경준 기자 = 지방의회가 공공기관에 비해 현저히 낮은 청렴도 점수를 받은 가운데 서울시의회가 청렴도 꼴찌를 기록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6일 이 같은 내용을 비롯한 지방의회와 국공립대학, 공공의료기관의 청렴도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지방의회 청렴도의 경우 직무 관련 공직자와 전문가, 지역주민 등 3만1천935명을 대상으로 부패방지 노력도, 부패사건 발생현황 감점 등을 반영해 1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결과는 1∼5등급으로 분류했다.

올해 지방의회 청렴도 점수는 6.74점으로 지난해보다 0.01점 올랐다.

지난 9일 발표된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균 8.27점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다.

광역의회 17곳 가운데 서울특별시의회는 지난해보다 2등급 하락해 '나홀로' 5등급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서울시의회는 의정활동 분야에서 5등급, 의회운영 분야에서 4등급을 받았다.

1등급을 받은 광역의회는 없었고 강원도·경상남도·경상북도·부산광역시·전라남도·충청남도·충청북도 의회가 2등급에 자리했다.

65개 기초의회 중에는 경북 김천시의회, 서울 동대문구의회, 전남 순천시의회가 5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국공립대학 16곳의 종합청렴도는 7.36점으로 지난해(34곳 대상) 7.79점보다 0.43점 하락했다.

1등급을 받은 곳이 없는 가운데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지난해에 이어 5등급을 받았고 서울대·경북대·전북대·한국과학기술원은 4등급이었다.

13개 공공의료기관의 경우 종합청렴도가 6.95점으로 지난해(44곳 대상) 7.41점보다 0.46점 하락했다.

이중 원자력병원이 작년보다 2단계 상승해 1등급을 받았다.

서울대병원·강원대병원이 2등급, 국립암센터·국립중앙의료원·경북대병원 등이 3등급이었다. 전남대병원·충북대병원은 4등급, 부산대병원은 5등급을 받았다.

올해 국공립대학과 공공의료기관 청렴도 조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규모가 큰 곳 위주로 축소해 진행됐다.

이번 청렴도 측정 결과는 권익위 홈페이지에 '공공기관 청렴지도' 형태로 공개된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