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코로나19 위중증 989명, 1천명 육박…신규확진 7천622명

송고시간2021-12-16 09:34

beta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6일 신규 확진자 수는 7천명 중후반대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 수는 1천명에 육박하면서 전날에 이어 또다시 최다치를 경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천62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54만4천117명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망자 62명…정부 "18일부터 새 거리두기 조정안 적용"

길게 늘어선 코로나19 검사 대기줄
길게 늘어선 코로나19 검사 대기줄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급증하면서 8천명선에 육박했다.
2021.12.1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6일 신규 확진자 수는 7천명 중후반대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 수는 1천명에 육박하면서 전날에 이어 또다시 최다치를 경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천62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54만4천117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7천850명)보다 228명 적다.

하지만 지난주 수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목요일) 7천102명과 비교하면 520명 많은 수치로 유행 규모는 계속 증가세에 있다.

위중증 환자는 이날 989명으로 다시 최다치를 기록했다.

지난 8일 처음 800명대 위중증 환자가 나온 이후 6일 만인 지난 14일 900명을 넘어섰다. 위중증 환자 수는 14일 906명, 15일 964명에 이어 이날까지 사흘 연속 900명대로 집계되면서 1천명에 근접한 수준으로 치솟았다.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62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4천51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3%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이후 최근 5천∼7천명대 확진자가 연일 쏟아지고 위중증 환자도 급증해 의료체계가 사실상 마비 상태에 이르자 정부는 결국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다시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전국의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은 수도권, 비수도권 구분 없이 4인으로 제한된다.

전국의 식당·카페는 오후 9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으며 각종 시설도 종류에 따라 오후 9∼10시에 영업을 종료해야 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하며 "이 조정방안은 18일 0시부터 특별방역종료일인 내년 1월 2일까지 적용되며, 연말에 방역상황을 보고 다시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curiou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SpsqcnmoP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